2년간 서울 아파트 전세값 '확 올랐다'
2년간 서울 아파트 전세값 '확 올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양우 기자]서울과 수도권의 아파트 전세값이 2년 전에 비해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17일 현재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3.3㎡당 634만 원으로 2년 전 619만 원에 비해 2.3%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년 전에 비해 종로구 지역의 전세가격이 13.2%, 은평구가 6.9%, 강서구가 6.8%, 노원구 3.8% 오르는 등 상대적으로 아파트 가격이 낮은 서울 강북지역의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반면, 강남지역의 아파트 전세가격은 보합세를 보이거나 소폭 떨어져 강남구의 경우 현재 3.3㎡당 973만 원으로 2년 전보다 0.2% 서초구는 862만 원으로 0.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와 올해 서울 반포와 잠실지역의 대규모 재건축 아파트 입주로 전세 공급물량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수도권은 동두천시가 33%, 양평군이 22%나 오르는 등 일부 지역이 급등세를 보였지만 평균은 1% 오르는데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