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아파트 거래 신고 올들어 최고치
6월 아파트 거래 신고 올들어 최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4만7천여건, 강남 3구 2천300여건
강남 3구 재건축 실거래가 상승 

지난 6월 한 달 동안 신고된 전국의 아파트 거래 건수가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강남, 서초, 송파 등 강남 3구에선 전달에 비해 1천여 건 가까이 신고건수가 늘면서 실거래가도 상승했다.

16일 국토해양부가 공개한 6월 신고분 아파트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아파트 거래 신고건수는 4만7천638건으로, 5월(4만3천704건)에 비해 9%(3천934건) 늘었다.

지난달 신고 건수는 4월 계약분 7천여 건과 5월 계약분 2만3천여건, 6월 계약분 1만7천여건이 포함된 것이다.

아파트 거래량은 신고일 기준으로 올해 1월 1만8천74건에 그쳤으나 2월 2만8천741가구, 3월 3만7천398가구, 4월 4만803가구, 5월 4만3천704가구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달 신고된 4만3천638건은 '하한 부적정건'이 포함된 점을 고려하더라도 올들어 가장 많은 신고 건수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토부는 그동안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낮게 신고돼 다운계약서를 쓴 것으로 의심됐던 '하한 부적정건'을 거래 건수에서 제외하다가 지난 5월분부터 포함하고 있다.

강남 3구의 지난달 신고건수는 2천334건으로, 5월(1천464건)보다 870건이 늘었고, 강북 14개 구도 전달보다 228건 늘어난 2천593건이 신고돼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도권은 2만1천568건으로 지난달(2만248건)보다 1천320건 증가했고, 6대 광역시는 1만3천853건으로 5월(1만3천445가구)보다 408건 늘었다.

거래량이 늘면서 강남권은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실거래가도 올랐다.

서울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전용 51㎡(4층)는 지난 5월 최고 9억8천만원에 팔렸으나 6월에는 이보다 8천만원 높은 최고 10억6천만원까지 거래됐다.

또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전용 73㎡(4층)는 5월에 10억원에 거래됐지만, 지난달에는 1억원 비싼 최고 11억원에 팔렸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77㎡(8층)는 5월에 9억1천500만원에 팔렸으나 6월에는 2천500만원 오른 9억4천만원에 거래가 성사됐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전용 77㎡는 지난달 최고 거래가가 13억원까지 상승했다.

이에 비해 서울 강북과 수도권 지역에선 거래량이 늘었어도 실거래가 변동폭은 크지 않았다.

도봉구 창동 상계 주공17단지 전용 37㎡(10층)는 지난달에 1억3천600만원에 팔리며 전달에 비해 500만원 상승했고, 분당신도시 까치마을 대우ㆍ롯데ㆍ선경 전용 71㎡(7층)는 전달보다 200만원 떨어진 4억3천300만원에 팔렸다.

경기도 용인 수지 풍덕천 한성아파트 전용 60㎡(12층)는 2억1천250만원, 용인 새터마을 현대홈타운 전용 85㎡(17층)는 4억5천만원에 거래돼 5월의 거래가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6월 실거래가 자료는 16일 정오부터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http://rt.mltm.go.kr)나 국토부 홈페이지(http://www.mlt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