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현대카드 '더 레드 에디션4'
[신상품] 현대카드 '더 레드 에디션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카드)
(사진=현대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현대카드가 프리미엄 카드 라인의 '더 레드(the Red)’를 리뉴얼한 '더 레드 에디션4(the Red Edition4)'를 새로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리뉴얼된 '더 레드 에디션4' 카드는 국내외 가맹점에서 이용금액의 1~2%가 M포인트로 적립된다. 당월 이용금액이 50만원 이상이면 1%, 100만원 이상이면 1.5% 적립률이 적용되고 200만원 이상 사용한 고객은 월 이용금액의 2%가 M포인트로 일괄 적립된다.

또 여행(프리비아 여행), 쇼핑(롯데면세점), 고메(특급호텔 F&B), 뷰티(록시땅), 커피전문점(폴바셋)에서 최대 20만원까지 바우처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고, 전 세계 800여개 공항라운지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프라이어리티 패스(Priority Pass)'도 제공된다. 프라이어리티 패스는 월 4회, 연간 10회까지 쓸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과 그랜드 워커힐 서울, 더 플라자 호텔 등에서는 발레파킹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 카드는 연간 이용실적에 따라 회원들에게 연회비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 본인과 가족카드를 합산해 연간 일시불과 할부 이용금액이 1000만원 이상이면 발급 다음해 본인카드 연회비 5만원이 면제되고, 카드 유효기간까지 사용한 뒤 상품을 갱신해 해당 조건을 충족시키면 10만원의 연회비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연회비는 30만원으로 온라인을 통해서만 신청이 가능하다. 특수 소재인 '두랄루민'으로 만들어진 카드 플레이트를 사용하려면 10만원의 발급수수료를 별도로 내야 한다.

현대카드는 신상품 출시를 기념해 올 연말까지 더 레드 에디션4 국내외겸용 카드를 발급받아 3개월간 200만원 이상 사용한 신규 회원에 대해 특수 소재 플레이트 발급 수수료를 면제하고 10만 M포인트를 특별 적립해준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프리미엄 바우처의 사용처를 다각화하고 M포인트의 실질 적립률을 높여 실용성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