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업계, 블랙프라이데이 마케팅 '후끈'···코세페는 '시들'
카드업계, 블랙프라이데이 마케팅 '후끈'···코세페는 '시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카드, BC카드)
(사진=신한카드, BC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국내 카드사들이 미국 최대 세일기간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29일)를 앞두고 마케팅 경쟁이 치열하다. 반면,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는 해를 거듭할수록 관심이 저조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신한카드는 다음달 15일까지 글로벌 전자상거래기업 아마존과 함께 신한카드 고객만을 위한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행사 기간 동안 아마존에서 신한카드로 130달러 이상 구매 하는 고객들은 10달러의 즉시 할인혜택을, 500달러 이상 구매 시에는 30달러 즉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배송 대행지를 통해 구매하는 상품까지 할인 적용이 가능해져 혜택 품목이 이전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카드도 해외 온라인 쇼핑몰과 직접 제휴했다. 현대카드는 오는 29일 오전 9시부터 아마존에서 100달러 이상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15%(최대 75달러) 청구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마스터카드 브랜드로 해외 가맹점에서 결제하는 고객들은 추첨을 통해 제네시스G70과 뉴욕 1등석 왕복항공권 등을 받을 수도 있다.

알리익스프레스 결제 고객은 KB국민카드, 삼성카드, 하나카드를 이용해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해당 카드사는 마스터카드 브랜드가 탑재된 자사 신용카드로 알리익스프레스에서 20달러 이상 또는 70달러 이상 결제하면 각각 3달러, 15달러씩 할인해준다.

비씨카드 고객이라면 전월 실적에 관계없이 오는 25일까지 비씨카드 페이북(paybooc) 애플리케이션 또는 홈페이지에서 시즌 이벤트에 응모할 수 있다. 이중 200명은 괌 관광청이 제공하는 여행용품 3종 세트를 받을 수 있으며 45명의 고객들은 1장당 9만9000원에 대한항공의 '괌 왕복항공권'(이코노미석)을 구입할 수 있다.

반면,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코리아세일페스타(코세페)에는 할인혜택을 찾아보기 힘들다. 올해 코세페에 참여하는 카드사는 우리카드와 롯데카드, 현대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 KB국민카드로 5곳이다.

올해 코세페 할인혜택은 '무이자할부' 뿐이다. 과거 무이자할부와 캐시백·포인트 적립, 제휴할인, 상품권 증정 등의 혜택을 제공하던 것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코세페의 예산, 참여기업 수가 줄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라며 "금융당국의 마케팅 축소 유도가 계속 이어져오고 있는 만큼 카드사들이 적극적으로 나설 수는 없는 상황이다. 혜택은 갈수록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