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기트럭 프로젝트, 올해의 트럭 '혁신상’ 수상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프로젝트, 올해의 트럭 '혁신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들과 파트너십으로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 사업모델에 높은 점수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프로젝트가 올해의 트럭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프로젝트가 올해의 트럭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 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자동차가 유럽 상용차 시장에서 친환경 수소 에너지 생태계 구축 선도 기업으로서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는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국제 상용차 박람회인 '솔루트랜스(Solutrans)'에서 현대차 수소전기 대형트럭 프로젝트가 2020올해의 트럭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의 트럭'은 1977년 처음 시작된 상으로 유럽을 대표하는 상용차 전문 매체 기자단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도로 운송 부문에 공헌한 3.5톤 이상의 트럭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해 왔다. 혁신상은 지난해 신설돼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상으로 운송 효율을 증대시키거나 환경 오염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혁신 기술, 솔루션이 그 대상이다.

이번에 수상한 수소전기 대형트럭 프로젝트를 통해 현대차가 제시한 사업모델은 유럽 주요 기업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스위스에서 수소전기 대형트럭 공급, 수소생산, 수소공급 등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에 종합적으로 접근해 심사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프로젝트가 올해의 트럭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프로젝트가 올해의 트럭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 Energy'와 지난 4월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9월 출범한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에 2025년까지 총 1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기로 한 바 있다.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는 스위스에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고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향후 스위스를 넘어 독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들과의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가 스위스 합작법인에 공급하기로 한 수소전기 대형트럭은 엑시언트를 기반으로 유럽 현지 법규에 맞춰 개발됐다. 신형 수소연료전지시스템 2개가 병렬로 연결된 19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7개의 대형 수소탱크를 탑재해 약 35kg의 수소 저장 용량을 갖춰 1회 충전 시 약 400km 주행이 가능하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의 트럭 혁신상 수상을 통해 유럽뿐 아니라 글로벌 상용차시장에서 친환경 수소전기차 선도 기업으로 인정받았다"며 "수소전기 대형트럭 프로젝트를 비롯한 다양한 사업을 통해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말 수소사회의 선도 기업으로서 글로벌 수소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FCEV)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앞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승용 및 상용 수소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해 2030년 연간 50만대의 수소전기차 생산체제를 갖추고 수소전기차 시장 선두지위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