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사업소득 역대 최대폭 감소···소득격차는 4년 만에 줄어
가계사업소득 역대 최대폭 감소···소득격차는 4년 만에 줄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 '5.37배'
사업소득 월평균 87만9800원으로 4분기 연속 감소
사진=서울파이낸스)
자영 업황이 악화하면서 올해 3분기 전체 가구의 소득 가운데 사업소득은 2003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종로 식당가.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자영 업황이 악화하면서 올해 3분기 전체 가구의 소득 가운데 사업소득은 2003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가계의 소득 격차가 4년 만에 감소했다.

통계청은 21일 이런 내용의 2019년 3분기 소득부문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3분기 전국 가구의 명목소득(2인 이상)은 월평균 487만6900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7% 늘었다.

3분기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37배로 1년 전(5.52배)보다 0.15배포인트(p) 하락했다. 이는 3분기 기준으로 2015년 3분기(-0.27배p) 이후 4년 만에 감소세로 전환한 것이다.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분위 가구의 평균소득을 1분위 가구의 평균소득으로 나눈 값이며, 가구별 가구원 수를 고려해 계산한다. 수치가 클수록 소득분배가 불균등한 것으로 해석된다.

통계청은 "정부 정책으로 인한 소득 개선 효과는 3분기 기준으로는 2003년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대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3분기 전국 가구(2인 이상)의 소득을 소득유형별로 살펴보면 사업소득 감소가 두드러진다.

사업소득이 월평균 87만9800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4.9% 줄어들어 4분기 연속 감소했다. 감소폭은 2003년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대다.

반면 가장 비중이 큰 근로소득은 월평균 336만1000원으로 1년 전보다 4.8% 늘었다.

박상영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소비가 둔화하고 건설·설비투자 등 전반적 내수여건이 어려운 탓에 자영 업황이 부진해 3분기 가계의 사업소득이 2003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면서 "전반적으로 자영업자가 아래 분위로 이동하거나 무직 가구로 전환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정부가 무상으로 보조하는 공적이전소득(39만9600원)을 포함한 이전소득(60만300원)은 8.6% 증가한 반면 재산소득(2만100원)과 비경상소득(1만5700원)은 각각 2.5%, 63.4% 감소했다. 비경상소득은 경조 소득이나 퇴직수당과 실비보험을 탄 금액 등을 말한다.

소득분위별로 보면 3분기에 1분위 가계의 명목소득은 월평균 137만1600원으로 1년 전보다 5만6800원(4.5%) 늘어 2분기째 증가했다. 증가폭은 2017년 4분기(10.2%) 이후 최대다.

또 1분위 소득을 유형별로 보면 근로소득은 6.5% 줄어 7분기째 감소세를 이어갔지만 감소폭은 두 자릿수에서 한 자릿수로 축소됐다. 사업소득은 11.3% 증가해 3분기 연속 증가했고, 이전소득은 11.4% 늘어 지난해 3분기(19.9%) 이후 1년 만에 최대폭 증가했다.

특히 공적 이전소득이 49만4600원으로 19.1% 늘어 이전소득 증가를 견인했다. 공적 이전소득 중에는 공적연금(18만6000원)이 가장 많았고, 기초연금(17만6000원), 사회수혜 금(11만7200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에, 5분위 명목소득은 월평균 980만2000원으로 1년 전보다 6만4500원(0.7%)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