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GS칼텍스·GS리테일과 파트너십 체결···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 구축
라임, GS칼텍스·GS리테일과 파트너십 체결···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전 서비스 전국 확대 계획
라임이 GS칼텍스·GS리테일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다. (사진=라임)
라임이 GS칼텍스·GS리테일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다. (사진=라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글로벌 마이크로 모빌리티 기업 라임(Lime)이 지난 19일 GS칼텍스, GS리테일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체결로 이들 회사들은 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를 도입하게된다.  

라임은 이번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주유소에 전동킥보드 충전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향후 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는 전국 주요 도시 GS칼텍스 주유소, GS파크24의 주차장, GS25 편의점으로 확대된다.

라임 전동킥보드 이용자는 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인 주유소를 거점으로 보다 편리하고 신속한 이동이 가능해졌다. 

이용자는 출발지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인근 주유소까지 이동, 주유소에 주차된 공유 차량으로 환승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라임은 GS칼텍스, GS리테일과 함께 전동킥보드 고객 유입을 위한 마케팅 활동 등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GS칼텍스, GS리테일의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주유소와 편의점 등 각 사업에서 보다 정교화된 고객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권기현 라임코리아 대외정책담당 매니저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한 충전 네트워크는 라임 전동킥보드를 포함한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의 효과적인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러한 충전 네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해 글로벌 경험으로 얻은 전문 지식을 제공하는 데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라임코리아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계기로 21일과 28일, 다음 달 5일 등 세 차례에 걸쳐 서울시 강남구 GS타워를 포함한 상징적인 지역에서 퍼스트 라이드 서울(First Ride Seoul)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퍼스트 라이드(First  Ride)는 라임이 서비스 운영 중인 국가에서 시행하는 안전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벤트 기간에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전동킥보드 사용법 안내 및 시승, 안전 교육 등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