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모바일 경계를 허문다···엔씨, 크로스 플레이 '퍼플' 출시
PC-모바일 경계를 허문다···엔씨, 크로스 플레이 '퍼플'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퍼플'로 구동 시킨 '리니지2M' 캐릭터 선택 화면. (사진=이호정 기자)
'퍼플'로 구동 시킨 '리니지2M' 캐릭터 선택 화면.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엔씨소프트가 27일 '리니지2M' 출시에 맞춰 높은 수준의 보안과 편의 기능을 비롯해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하는 자체 플랫폼 '퍼플'을 선보인다.

20일 엔씨소프트는 경기도 판교 엔씨R&D센터에서 간담회를 열고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퍼플'에 대해 소개했다.

이용자들은 퍼플을 통해 최적화된 최상의 그래픽과 성능으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 게임 접속 여부와 상관없이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 가능한 '게임 데이터 연동 메신저'도 즐길 수 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퍼플을 통해 우선 리니지2M의 생생한 그래픽을 경험할 수 있다. 최신 모바일 기기 해상도보다 높은 등급의 4K급(3840x2160) 해상도를 지원하고, 시야 거리 또한 최대 200% 증가해 리니지2M 월드를 실감나게 느낄 수 있다. 180여종 클래스의 무기 및 갑옷 장식 등의 수준 높은 디테일을 보는 것도 가능하다.

퍼플은 키보드, 마우스에 최적화된 조직 시스템을 제공한다. (사진=이호정 기자)
퍼플은 키보드, 마우스에 최적화된 조직 시스템을 제공한다. (사진=이호정 기자)

퍼플은 또 키보드, 마우스에 최적화된 조작 시스템을 제공해, 빠르고 민첩한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입력 지연에 따른 불편을 해소하고자 했고, 멀티 터치 입력도 원활하게 지원한다. 퍼플의 조작 시스템은 리니지2M 게임 내 콘텐츠에도 최적화돼 있어, 급박한 전투 상황에서도 신속하고 정확한 조작이 가능하다.

퍼플은 게임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성된 커뮤니티가 강점이다. 화면은 퍼플 톡 구동 이미지. (사진=이호정 기자)
퍼플은 게임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성된 커뮤니티가 강점이다. 화면은 퍼플 톡 구동 이미지. (사진=이호정 기자)

이와 함께 퍼플은 게임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성된 커뮤니티가 강점이다. 타 메신저에서 경험했던 기본 기능은 물론이고, 리니지2M 게임 전체 채팅과 연동된 서버 채팅, 혈맹 가입 시 자동으로 생성 및 참여 되는 혈맹 채팅, 크로스 플레이를 고려한 보이스 채팅, 게임 상황 푸시 알림 등의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퍼플은 리이브 스트링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이호정 기자)
퍼플은 리이브 스트링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이호정 기자)

끝으로 퍼플은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과 게임 플레이를 결합해 이용자의 게임 경험을 완성시킨다.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자신이 플레이하는 화면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스트리밍 영상을 시청하다 파티원으로 레이드 현장에 합류하는 등 색다른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퍼플은 27일 출시할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M'을 시작으로, 엔씨소프트의 다른 지적재산권(IP)들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사전 다운로드는 25일 낮 12시부터 가능하다.

김현호 엔씨소프트 플랫폼사업센터장은 "크로스 플레이와 관련해서 모바일과 PC의 경계를 허물겠다"며 "파랑과 빨강의 경계선이라 '퍼플'이라고 정했고, 컬러가 서비스와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