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 베트남 민영기업 빈그룹과 정보보안사업 맞손
SK인포섹, 베트남 민영기업 빈그룹과 정보보안사업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SK인포섹이 베트남 빈(Vin)그룹과 손잡고, 베트남 시장 진출 초읽기에 들어갔다. 빈그룹의 정보보안 자회사인 빈CSS(Cyber Security Services)와 협력을 통해 베트남 사업에 본격 나선다는 계획이다.

SK인포섹은 지난 19일 베트남 호치민에 위치한 빈그룹 랜드마크 81 타워에서 이용환 SK인포섹 대표, 트락 빈CSS 대표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현지 정보보안 사업 협력을 주요 내용으로 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 빈그룹 랜드마크 81 타워에서 이용환 SK인포섹 대표(오른쪽)와 트락 빈CSS 대표가 정보보호 사업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사진=SK인포섹)
지난 19일 빈그룹 랜드마크 81 타워에서 이용환 SK인포섹 대표(오른쪽)와 트락 빈CSS 대표가 정보보호 사업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사진=SK인포섹)

빈CSS는 베트남 최대 민영기업인 빈그룹의 정보보안 자회사이다. 빈그룹 관계사에 대한 정보보안 사업을 기반으로 베트남 내수 시장까지 사업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나아가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태국, 미얀마 등 아시아 주변국으로 비즈니스를 확대할 계획을 갖고 있다.

이번 계약은 SK인포섹의 글로벌 시장 확대 의지와 베트남 제일의 정보보안기업으로 성장하려는 빈CSS의 이해관계가 맞아 성사되었다. 최근 베트남은 정보보안에 대한 정부 투자가 확대되고 있다. 은행, 보험회사 등 금융기관의 수요도 매년 높아지고 있다.

이에 양사는 SK인포섹의 전문적인 정보보안사업 역량과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망을 확보하고 있는 빈 그룹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SK인포섹은 연내로 빈CSS 보안센터에 통합보안관제플랫폼 시큐디움(Secudium)을 구축하고, 기술이전 및 교육, 관제운영, 판매 노하우를 전할 계획이다. 빈CSS는 이를 기반으로 빈 그룹 관계사 30여 곳에 정보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베트남 현지 고객 확보에 나선다. 

트락 빈CSS 대표는 "한국에서 20년동안 보안관제 시장을 선도해 온 SK인포섹은 빈CSS가 향후 목표로 삼고자 하는 모델"이라며 "SK인포섹과 협력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용환 SK인포섹 대표는 "동남아시아의 신흥 잠룡으로 자리매김한 베트남은 가파른 경제 성장과 함께 정보보안에 대한 투자 인식도 높아지고 있다"며 "빈CSS와 지속적으로 성장전략을 공유하며 베트남 정보보안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