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 회장 "주52시간제, 사업하는 길 가로막아···추가 보완조치 필요"
손경식 경총 회장 "주52시간제, 사업하는 길 가로막아···추가 보완조치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조 靑정책실장 초청 정책간담회···근로시간 단축 등 문제 제기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이 20일 "주 52시간제 같은 획일적 근로시간 단축은 기업들이 국내외 시장에서 적극적으로 사업할 수 있는 길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김상조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초청 경총 회장단 정책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이번 정기국회에서 입법으로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물론 선택적 근로시간제, 특별연장근로 같은 보완조치가 반드시 함께 이루어질 수 있도록 힘써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주52시간제를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법으로 시행시기를 1년 이상 늦추어 주는 입법 조치도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부가 최근 주 52시간제 보완책을 내놨지만, 기업 현장의 기대에는 부족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손 회장은 "기업 경영을 제약하는 상법 ․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되어 있어 기업들이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최근 정부가 기업에 부담을 주는 하위법령 개정과 국민연금에 의한 경영권 행사 확대까지 추진하고 있어 기업들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민간의 경제 활력을 되살려 투자를 늘릴 수 있도록 하는 경제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것이 우리 경제 문제를 풀어낼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