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베트남 비엣젯 1.4억달러 항공기 금융 주선
우리금융, 베트남 비엣젯 1.4억달러 항공기 금융 주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규백(왼쪽에서 첫번째) 호치민 지점장, 이상민(왼쪽에서 네번째) 우리은행 글로벌IB부장, 응어옌 티 푸엉 타오(왼쪽에서 다섯번째) 비엣젯 회장(CEO)이 비엣젯 호치민 본사에서 항공기금융 약정 서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김규백(왼쪽 첫번째) 호치민 지점장, 이상민(왼쪽 네번째) 우리은행 글로벌IB부장, 응어옌 티 푸엉 타오(왼쪽 다섯번째) 비엣젯 회장(CEO)이 비엣젯 호치민 본사에서 항공기금융 약정 서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국내 IB그룹과 베트남우리은행, 베트남 IB데스크와 협업해 베트남 민영항공사의 항공기금융 단독 주선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베트남 민영항공사 비엣젯(Vietjet)의 에어버스 321 10대 구입자금 1억4000만달러 금융주선에 성공했으며, 지난 15일 비엣젯 호치민 본사에서 항공기금융 약정 서명식을 가졌다.

비엣젯 항공은 베트남 1위 저비용항공사(LCC)로 19년 11월 현재 기준 74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인천-호치민 구간을 비롯해 한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다낭,  나트랑, 푸꾸옥 등 총 9개 직항로를 운항하고 있다. 

비엣젯은 새로 구입한 항공기를 아시아 주요도시 운항에 사용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이번 거래를 통해 동남아 항공기 금융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 뿐만 아니라, 현지 우량기업에 대한 영업기회도 확보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실제 베트남우리은행은 비엣젯의 운전자금대출, 대출금 관련 에스크로 계좌 등을 유치했으며, 임직원 대상으로 리테일 영업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앞서 지난 8월 두바이지점에서 국내은행 처음으로 중동 소재 우량기업인 NMC헬스케어를 대상으로 신디케이티드론을 주선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에서 추진해 온 적극적인 현지화 영업전략 및 글로벌 IB데스크 확장으로 해외영업을 활성화 하고 있다"며 "이번 항공기금융 또한 베트남 IB데스크와 함께 베트남 항공시장을 철저히 분석해 얻어낸 결실"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