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석 코스콤 사장 "웰스테크 플랫폼 앞세워 지속성장"
정지석 코스콤 사장 "웰스테크 플랫폼 앞세워 지속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新사업서 매출 110억원 목표·올해 연간 매출 3000억 예상
정지석 코스콤 사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코스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코스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앞으로 '웰스테크 플랫폼' 기업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예정입니다. 금융투자업계 기술 지원 센터(Technology Support Center)로의 역할에도 만전을 기할 것입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가진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자산관리 서비스를 클라우드화해,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맞춰 핀테크 로드가 아세안 국가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웰스테크 플랫폼'은 고객사들이 자산관리 서비스를 잘할 수 있도록 데이터와 인프라 등 첨단기술을 제공하는 토털 플랫폼이다. AI(인공지능)와 빅데이터, 오픈 API 등을 활용, 금융소비자들이 원하는 자산관리 서비스의 문턱을 낮출 수 있다는 평가다.

정 사장은 "2년 전 취임 당시 플랫폼 비즈니스를 추진하겠다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난해 '코스콤 5.0 시대'를 선언, 데이터플랫폼 기업으로의 기반을 다졌다"며 "이제 마무리 단계로 웰스테크 플랫폼으로 도약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코스콤은 지난해 선보인 금융 특화 데이터 플랫폼 '데이터오피스'를 기반으로 한 고객 맞춤형 자산관리 등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오픈플랫폼을 개선해 데이터가 금융회사와 핀테크를 오가며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유통기반을 마련한다. 또 현재 일부 증권사와 함께 진행 중인 로보 애널리스트를 활용할 예정이다.

정 사장은 로보애널리스트에 대한 질문에 "'켄쇼'(kensho) 같은 양질의 서비스를 벤치마킹하고 있다"면서 "내년 상반기 중으로 시스템의 초보적 단계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켄쇼는 골드만삭스의 AI를 활용한 금융데이터 분석 시스템이다. 그러면서 "현재 갈 길은 멀지만, 현재 애널리스트가 하는 것들을 대체해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투업계 기술 지원 센터로서 자본시장에 '쉐어드 서비스'(Shared-Service) 인프라도 제공한다. 쉐어드 서비스는 백오피스 시스템처럼 금융투자업계 비경쟁적인 업무를 효율화해 같이 쓰는 서비스를 말한다.

정 사장은 "이는 코스콤이 추구하는 데이터 유통․중개플랫폼 생태계의 기반이 되는 것"이라며 "파트너사의 다양한 서비스를 얹어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다"고 말했다.

코스콤은 이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비상장주식마켓 플랫폼(비마이 유니콘)과 모바일 전자증명 공동사업(DID, 이니셜) 활성화로 거래기술 안전성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시장개척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코스콤은 웰스테크 플랫폼 외에 지난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과 론칭한 금융클라우드 신(新)사업으로 올해 10억원, 내년엔 110억원 이상의 매출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정 사장은 "2017년을 저점으로 올해 연간 매출액이 3000억원에 근접했다"며 "테크놀로지 서포트 센터로서의 역할을 축실히 하기 위해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을 총 영업비용 대비 3.8%에서 4.4%로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끝으로 "한 기업이 40년이 넘도록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일은 대단히 어렵지만 반드시 가야하는 길"이라며 "앞으로도 조직문화를 개선해 신사업의 DNA가 잘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재 2019-11-20 09:16:48
채용 비리 없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