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1기 수료식
삼성전자,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1기 수료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네이버, IBK 기업은행 등 다양한 기업에 200여명 조기 취업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전자는 18일 서울 멀티캠퍼스 교육센터를 포함해 대전, 광주, 구미 등 4개 교육센터에서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 SSAFY)' 1기 수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나영돈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노희찬 삼성전자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간 종합평가 우수교육생을 대상으로 고용노동부 장관상, 지역별 지방고용노동청장상,  삼성전자 대표이사상 시상도 함께 진행됐다.

18일 서울 멀티캠퍼스 교육센터에서 열린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1기 수료식에서 노희찬 삼성전자 사장과 상을 받은 우수교육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18일 서울 멀티캠퍼스 교육센터에서 열린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1기 수료식에서 노희찬 삼성전자 사장과 상을 받은 우수교육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청소년 교육을 테마로 한 삼성전자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중 하나로, 소프트웨어 경쟁력 강화를 통해 국내 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청년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미취업 청년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이다.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지난해 12월 서울, 대전, 광주, 구미 등 전국 4개 지역에서 1기로 선발된 500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시작해 200여명이 IT기업, 금융회사 등에 조기 취업하는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상반기에는 삼성 신입공채 26명을 포함해 KT, 네이버, IBK 기업은행 등 다양한 기업에 채용됐다. 하반기에는 신한은행, 대보정보통신, LIG넥스원 등 20여개 기업에서 채용 전형시 우대하는 사례들도 나오고 있다.

나영돈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삼성전자와 고용노동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가 잘 안착한 것 같다"며 "이러한 기업협력 프로그램이 점차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현웅 삼성전자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상무는 "이번 수료하는 학생들은 모두 1년간 매일 8시간씩의 강도 높은 교육을 성실히 이수했으며 열정과 끈기를 겸비했다"며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출신 인력들이 그동안 쌓은 역량을 발휘하며 여러 기업에서 활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19일부터 3주간 잡페어(Job Fair)를 운영해 교육생들이 취업역량을 스스로 분석하고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취업상담, 면접스터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한, 다음달 4일부터 이틀동안 50개 기업이 참여하는 잡엑스포(Job Expo)도 열어 기업 상담부스를 운영하고 현장면접을 실시하며, 고용노동부에서도 직접 부스를 마련해 교육생을 대상으로 다양한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개인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고용노동부와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운영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교육생 선발을 위한 설명회 실시, 교육과정 홍보, 양질의 소프트웨어 교육 등 전반적인 운영부터 취업활동 지원까지 다방면으로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취업지원센터를 운영해 개인별 수준과 적성에 맞는 진로 상담, 취업 특강, 채용정보 제공 등의 서비스를 상시 제공하고 있다.

각 학기가 끝날 때마다 우수기업 초청행사, 회사설명회, 기업탐방 등으로 구성된 '잡페어'를 운영하며 교육생들의 취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현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3기 교육생을 선발 중이며, 내년 1월부터 교육이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