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영업점 성과평가제 '항목 축소·수익률 배점 강화'
우리銀, 영업점 성과평가제 '항목 축소·수익률 배점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중심'으로 개편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사진=우리금융그룹)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사진=우리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은행은 내년 영업점 성과평가제도(KPI)를 기존 24개에서 10개로 대폭 축소하고, 고객 수익률에 대한 배점을 강화하는 등 '고객 중심'으로 전면 개편한다.

18일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전국 영업본부장회의를 소집해 내년 경영목표를 신뢰, 혁신, 효율로 설정하고 외형 위주 영업에서 탈피하고, 고객 중심으로 KPI를 개편하는 혁신방안을 선언했다.

우리은행은 2020년 영업점 KPI제도를 기존 24개 평가지표에서 10개로 대폭 축소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영업점은 특성에 맞는 자율영업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 고객 수익률, 고객케어(Care) 등 고객 지표의 배점을 대폭 확대해 고객 중심 영업문화가 정착 될 수 있도록 제도와 시스템을 강화했다.

수익성 지표 부분은 종전에 별도로 운영했던 비이자이익 지표를 폐지해 조정 RAR(위험조정이익)로 단일화 하고, KPI 목표도 반기에서 연간 기준으로 부여해 고객 기반 확대가 더 우대 받는 방향으로 개선했다.

이번 KPI 제도개선으로 본점 내에서도 여·수신, 펀드, 방카, 카드 등 부서간 상품·서비스 연구개발(R&D) 경쟁이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손 행장은 고객자산관리 부문의 혁신을 위해 자산관리(WM)그룹과 연금신탁으로 나눠진 조직을 자산관리그룹으로 일원화해 전문성을 높이고 상품과 마케팅 조직을 분리해 리스크관리 기능을 강화하는 등 조직개편 계획도 내놨다.

손 행장은 "모두가 공감은 하지만 실행에 주저했던 과제들을 지금 바꾸지 않으면 혁신의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변화와 혁신의 주인공이 되자"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