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쏠림 현상' 심각, 30대 그룹 올 3Q 누적 영업익 1년 새 '반 토막'
반도체 '쏠림 현상' 심각, 30대 그룹 올 3Q 누적 영업익 1년 새 '반 토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SK 그룹 영업익 감소액만 45조···전체 감소액의 88.4%
(표=CEO스코어)
(표=CEO스코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30대 그룹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지난해와 비교해 '반 토막' 난 것으로 조사돼 반도체 쏠림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7개 그룹의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줄었고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이익이 급감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해도 영업이익이 19.2% 줄어 수익성이 전반적으로 악화했다.

기업들의 실적 악화는 투자 감소로 이어졌다. 삼성과 SK, LG 등 최근 몇 년간 투자를 주도했던 그룹들이 투자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고 신규 투자에 나서지 않으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6.6%나 감소했다.

1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30대 그룹(부영 제외) 내 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272개 계열사의 3분기 누적 실적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합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919조9406억원, 49조2642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이 1.7%(15조9214억원), 영업이익이 50.5%(50조1765억원) 감소한 규모다.

30대그룹의 영업익이 급감한 것은 반도체 업황 부진 탓이다. 삼성그룹과 SK그룹 두 곳의 영업이익 감소액만 각각 28조8793억원, 15조4687억원 등 총 44조3480억원이다. 이는 전체 그룹 감소액의 88.4%를 차지했다. 영업이익이 10조원 이상 감소한 그룹은 이들 두 그룹뿐이다.

영업이익이 늘어난 곳은 절반도 안 되는 12곳이다.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3조6004억원에서 올해 5조4490억원으로 1조8485억원(51.3%) 증가해 유일하게 1조원 이상 늘어났다. 공격적인 신차 투입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각각 26조8032억원(-74.1%), 14조3428억원(-88.3%) 줄어 영업이익 감소액이 가장 컸다. 삼성생명(-1조2883억원, -67.4%)도 1조원 이상 줄었다.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기아차다. 지난해 1621억원에서 올해 1조1865억원으로 1조244억원(631.8%) 급증했다. 현대차 역시 279억원에서 9213억원으로 8934억원(3199.1%) 늘며 기아차와 현대차가 나란히 영업이익 증가액 1, 2위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30대 그룹 투자 규모도 큰 폭으로 줄었다. 30대 그룹의 올 3분기 누적 투자액은 54조3264억원(설비투자 등 유형자산 취득액 48조4578억원, 연구개발비 등 무형자산 취득액 5조8687억원)으로 지난해 65조1651억원 대비 16.6%(10조8387억원) 감소했다.

이 중 설비투자 등 유형자산 취득액은 1년 새 11조4376억원(19.1%) 줄어든 반면, 무형자산 취득액은 5989억원(11.4%) 늘었다.

투자 규모 감소 원인은 최근 몇 년간 전체 투자를 주도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이 투자를 줄이고 신규 투자에 나서지 않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에 29개 그룹 중 투자를 늘린 그룹이 절반이 넘는 16곳에 달했음에도 전체 투자액이 줄어든 이유다. 

실제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감소액은 각각 5조3334억원(-29.1%), 3조2851억원(-30.1%)이었고 LG디스플레이 역시 2조5201억원(-52.4%) 줄었다. 이들 3곳의 감소액(11조1386억원)이 전체 그룹 감소액(10조8387억원)보다 더 많았다. 

투자를 가장 많이 늘린 곳은 KT로 1년 새 6441억원(36.2%) 증가했으며, GS(3779억원, 35.2%), 한화(2393억원, 22.3%), 포스코(2333억원, 18.0%) 등이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