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사상최고치 '랠리'···다우지수, 28,000 첫 돌파
뉴욕증시, 사상최고치 '랠리'···다우지수, 28,000 첫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우지수 산업지수 월봉차트(자료=뉴욕증권거래소)
다우존스 산업지수 월봉차트(자료=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큰 폭 상승했다. 백악관 주요 관계자들이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 합의에 대해 낙관적인 발언을 하면서 기대감이 다시 커졌기 때문이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28,000선을 돌파했고, 3대 주가지수는 장중, 마감 기준으로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5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는 222.93p(0.80%) 뛴 2만8004.89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23.83p(0.77%) 상승한 3120.46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61.81p(0.73%) 오른 8540.83에 마감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무역 합의에 근접하고 있다"고 말했고, 이 발언은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를 되살렸다.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결심할 준비가 되지 않았으며, 1단계와 관련해 아직 합의된 것이 없다"면서도 "매우 좋은 진전이 있고 매우 건설적"이라고 강조했다. 커들로 위원장의 이 발언에 대해 시장에서는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 합의가 막바지 단계에 도달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도 이날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중국과 무역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로스 장관은 다만 "악마는 항상 디테일에 있다"면서 미국이 원하는 대로 합의가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엇갈렸다. 

10월 소매 판매가 전월 대비 0.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9월 0.3% 감소에서 시장 전망치인 0.2%를 웃돌며 반등에 성공한 것이다. 

이에 비해 10월 산업생산은 0.6% 감소했다. 이는 6개월래 최대 폭의 후퇴로, 전월 0.5% 감소에 이어 더욱 악화됐다. 제너럴 모터스(GM)의 파업에 따른 충격이 지표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자동차 부문 생산은 7.1%나 급감했다.

산업생산 이외 다른 지표들도 대체로 부진했지만, 투자 심리에 이렇다 할 영향을 주지는 못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백화점 체인 JC페니 주가가 예상보다는 양호한 실적 등에 힘입어 6.3% 급등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84% 오르며 장을 주도했다. 산업주 역시 0.69% 상승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금리 동결가능성을 99.3%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66% 하락한 12.05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