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DLF 사태, 금융사 자기성찰 통해 달라져야"
은성수 "DLF 사태, 금융사 자기성찰 통해 달라져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신뢰 회복을 위해 금융회사들이 철저한 자기성찰을 통해 달라진 모습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15일 '금융투자자 보호를 위한 제도개선방안 간담회'를 열어 금융협회와 전문가, 소비자보호단체 등의 의견을 청취하고, 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은 위원장은 "DLF 사태의 원인이 '공모규제 회피', '투자자보호 사각지대 발생과 형식적 운영',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미흡' 등에 있었다"며 "이번 사태 등으로 인해 투자자의 금융회사에 대한 신뢰도가 낮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투자자 보호를 위한 보완장치를 내용으로 하는 개선방안에 대해 발표했다"며 "정부는 대책마련 과정에서 소비자 보호와 금융시스템 안정을 최우선 가치로 하면서 사모펀드의 모험자본 공급 기능은 유지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비자선택권 제한, 사모펀드 시장위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존재하는 만큼 참석자들에게 지혜를 모아 소비자와 시장을 만족시키도록 노력해가자"며 "이제부터 각 협회를 중심으로 금융회사들이 정책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지원해달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