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3분기 영업손실 569억원 '적자전환'
아시아나항공, 3분기 영업손실 569억원 '적자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수익 노선 정리·단·장거리 신규취항으로 극복할 것"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569억7914만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당기순손실은 2325억원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8% 감소한 1조8351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569억7914만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당기순손실은 2325억원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8% 감소한 1조8351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569억7914만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당기순손실은 2325억원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8% 감소한 1조8351억원을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은 3분기 실적부진에 대한 주요 원인으로 △한∙일 갈등 및 미∙중 무역분쟁 등의 영향에 따른 여객∙화물 동반부진 △환율상승으로 인한 외화비용 증가 △국토교통부 '정비안전기준' 강화에 따른 정비비 증가 및 가동률 하락 등을 꼽았다. 당기순손실 역시 환율상승 및 올해부터 적용된 운용리스 회계변경(K-IFRS 16)으로 인해 외화환산손실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이유를 뒀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한∙일관계의 경색 국면이 해소되지 않고 있고 국내외 경기 둔화로 여객수송 증가율이 정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급과잉이 지속돼 국내 항공업계가 전반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수익성 개선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다각도로 경주해나가고 있다는 입장이다. 올해 비수익 노선의 운휴(7월: 하바로프스크, 사할린, 델리, 10월: 시카고)를 실시한 데 이어 수요부진이 예상되는 일부 일본 노선의 항공기재를 중∙소형기로 변경하거나 비운항에 돌입했다. 노선 다변화 전략도 펼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0월부터 가오슝과 푸꾸옥에 신규 취항해 정기편을 운항하고 있으며 리스본과 멜버른, 카이로 등 장거리 노선에 대해서는 부정기편을 운영하고 있다. 해당 장거리 노선은 결과에 따라 정기편 편성을 검토할 계획이다. 

아울러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지역의 영업망을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화북∙동북∙산동∙화동∙중남∙서부 등 6개 권역으로 나누고, 이를 총괄하는 권역장을 임명하는 등 효율적인 영업활동을 도모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실시한 바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매각작업이 연내 완료될 경우 불확실성 해소에 따른 영업전반의 긍정적인 영향은 물론, 여객상용수요 확대 및 신규 사업시너지를 통한 실적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