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3분기 영업익 6억원···전년比 37.4%↓
팅크웨어, 3분기 영업익 6억원···전년比 37.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도·GPS 기술 기반 자회사와 플랫폼 사업 시너지 기대
(사진=팅크웨어)
(사진=팅크웨어)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팅크웨어가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411억원, 영업이익 6억원, 당기순이익 8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액 1346억원, 영업이익 33억원, 당기순이익 23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 감소한 411억원을 기록했으나, 해외 수출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57억원, 누적 기준으로 32% 증가한 182억원을 기록하며 뚜렷한 성장세를 보였다.

국내 블랙박스 사업은 실시간 충격 알림, 차량 위치 전송, 원격 전원 제어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아이나비 커넥티드’ 서비스가 가입자 5만명을 넘어서며 통신형 제품이 판매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또, 자체 보유한 기술을 기반으로 주행 중 사고 발생 시 앱에 등록된 보호자에게 실시간 사고 발생 알림 및 위치를 전달하는 커넥티드 2세대 서비스를 연내 상용화할 예정이며, 현재 인공지능(AI) 기술과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도플랫폼 사업으로는 국내 완성차향 전장 개발이 진행 중이며, 자사가 보유한 100여개의 특허를 활용, AR(증강현실) 및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솔루션의 해외 현지화를 추진하고 있다. 

팅크웨어 측은 현재 개발 중인 플랫폼이 상용화되는 내년부터 해당 사업에서의 수익성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도플랫폼 개발사인 아이나비시스템즈는 스마트폰 내에 최초로 실사 3D 항공지도를 탑재한 모바일 지도서비스 ‘아이나비 에어(Air)’를 운영 중으로 애플 카플레이 모드 연동, 사용자 기반 실시간 위치 경로를 공유하는 그룹 주행 등 차별화된 기능으로 이용자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아웃도어 플랫폼 운영사인 비글은 GPS 기반의 아웃도어 앱 '트랭글(TRANGGLE)'의  120만명 이용자 빅데이터를 강점으로 최근 산림청의 '산림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자로 선정되었으며, 향후 사용자 데이터 기반의 수익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팅크웨어 관계자는 "당사 블랙박스 수출은 미국 포드(Ford), 제네럴모터스(GM), 일본 폭스바겐(Volkswagen), 덴소 세일즈(Denso Sales) 등 주요 B2B 채널을 확보했고, 3분기 중 일본 볼보(Volvo)향 블랙박스 신규 공급에도 성공했다"라고 설명하며, "글로벌 주요 공급 채널 확대에 따른 호조세에 힘입어 올해 해외 매출은 최초로 200억원을 상회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