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커브드'로 B2B 모니터 시장 공략
삼성디스플레이, '커브드'로 B2B 모니터 시장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모니터 업계 관계자들 대상 14일 '커브드 포럼' 개최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최대 곡률 1000R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앞세워 기존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넘어 사무용 모니터 시장까지 보폭을 확대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4일 대만 타이베이 그랜드 메이풀 호텔에서 '삼성 커브드 포럼 2019(Samsung Curved Forum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14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삼성 커브드 포럼 2019'에서 참석자들이 전시 제품을 관람하고 있다.(사진=삼성디스플레이)
14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삼성 커브드 포럼 2019'에서 참석자들이 전시 제품을 관람하고 있다.(사진=삼성디스플레이)

Dell, HP, TPV, Foxconn 등 모니터 제조업체와 유통업체 등 총 3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커브드 디스플레이의 기술 소구점,
시장 전망 및 소비 트랜드를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7인치에서 49인치까지 총11종에 이르는 다양한 커브드 모니터 패널을 공개하고, 참석자들이 커브드와 평면 모니터 간의 가독성을 비교하고 게임이나 스포츠 콘텐츠 이용시 생생한 현장감과 몰입감 등을 느낄 수 있도록 체험 부스도 마련하는 등 커브드 패널의 우수성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서 전체 모니터 시장의 약 65%에 달하는 B2B 모니터 시장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 27인치, 34인치 제품에서는 기존 1800R, 1500R을 넘어 최대곡률 1000R을 적용한 디자인을 소개하였고, 43.4인치, 49인치 대형 모니터까지 선보이며 B2B 모니터 시장에 본격 진출을 선언했다

한 시장조사기관에서는 커브드 모니터가 2015년 이후 지속 성장세를 이어가, 2020년에는 약 1500만대 이상 판매될 것으로 전망하는 등 커브드 모니터의 인기가 지속 이어질 것으로 보여진다. 이에 따라 커브드 모니터 시장을 이끌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판매량도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효학 삼성디스플레이 대형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는 시장확대를 위해 고객과 협력체제를 강화하고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제품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