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HBSI 전망치 '74.3'···주택사업 기대감 '뚝'
11월 HBSI 전망치 '74.3'···주택사업 기대감 '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월대비 9.2p↓···"민간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확정 영향"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11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가 70선으로 내려앉았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확정으로 규제의 불확실성이 해소됐으나, 서울 지역에 대한 주택사업 기대감이 크게 위축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14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11월 전국 HBSI 전망치는 74.3로 전월 대비 9.2포인트(p) 하락했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수치로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 판단하는 지표다. 기준선 100 이상이면 기대감이 높고 그 이하면 기대감이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의 이달 HBSI 전망치는 83.9로 전월 대비 14.5p 하락하면서 주택사업경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지방주택시장을 견인하던 대구(80.6)와 광주(68.1), 대전(81.8)이 14p이상 큰 폭으로 하락했는데, 특히 광주는 올해들어 가장 낮은 전망치를 보였다.

다만 조선업 반등 전망에 따른 기대감이 반영된 울산(100.0)은 전월보다 17.4p 상승하며 2년4개월 만에 100선을 회복했다.

주산연 관계자는 "서울을 비롯한 대구, 광주, 대전 등은 주택사업경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주택사업 리스크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10월 HBSI 실적치는 81.9로 전월보다 9.0p 떨어졌다. 세종(94.4)과 서울(87.5)을 비롯한 수도권, 울산(88.2), 대구(83.3) 등이 80~90선을 기록했으나, 광주(59.0), 경남(56.5), 충북(50.0) 등이 60선에 못미치는 등 지역별 양극화가 지속되는 양상이다.

11월 수주전망은 재개발이 79.4, 재건축이 80.5로, 전월대비 각각 7.6p, 10.8p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