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수능 당일 현장공사 최소화
현대건설, 수능 당일 현장공사 최소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계동 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DB)
현대건설 계동 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실시 당일인 14일 시험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현장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수험장 주변 교통 혼잡 예방 등을 통해 수험생 및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교통대책을 마련한다. 또한 시험시간 중 소음으로 인한 혼란을 막기 위한 소음대책을 마련해 수험생의 불편사항이 발생치 않도록 할 예정이다.

따라서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 '평촌 어바인 퍼스트', '전주 효자구역 주택 재개발' 현장 등 전국 수험장 주변 33곳 현장의 공사를 최소화한다. 현장 인근 도로점용, 덤프운행 등 교통 혼잡상황을 발생할 수 있는 작업과 발파, 굴착 등 소음을 유발하는 작업 등을 줄여 수험생들이 시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영어영역 듣기평가가 진행되는 오후 1시5분부터 1시40분까지 약 35분여간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작업을 중단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수험장 인근 교통 혼잡 및 소음에 방해받지 않고 모든 수험생들이 원활하게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수험생들이 역량을 아낌없이 발휘해 좋은 결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