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산업센터, 승인면적 '쑥쑥'···올해 3만8212㎡ 2011년 이후 최대
지식산업센터, 승인면적 '쑥쑥'···올해 3만8212㎡ 2011년 이후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2019년 지식산업센터 건축 연면적 평균 변화. (사진= 경제만랩)
2011~2019년 지식산업센터 건축 연면적 평균 변화. (사진= 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최근 부동산 시장이 침체되는 가운데 '반사이익'으로 지식산업센터가 인기를 받으며 최근 공급 물량도 늘고 있다.

13일 경제만랩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승인된 지식산업센터 개수는 총 134개소로 지난해 115개소를 이미 넘어섰다. 올해 승인된 지식산업센터의 평균 연면적은 3만8212㎡로 지난 2011년 이후 최대 규모로 분석됐다.

뿐만 아니라 소위 '대형 규모'로 불리는 연면적 10만㎡ 초과 규모 지식산업센터의 경우 지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동안 총 16개소가 승인된 반면, 지난해와 올해 최근 2년간 총 14개소가 승인되는 등 대형화 바람도 불고 있다.

지식산업센터는 오피스 수준의 업무환경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저렴한 가격으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아파트와 비교해 공사기간·비용은 물론 규제도 적다. 지난해 부동산 114가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지식산업센터의 3.3㎡당 평균 월 임대료는 3만8100원으로 일반 오피스(7만4250원)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수요와 공급이 증가하면서도 치열해진 시장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지식산업센터들은 특성화 및 거대화의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장은 "역대 최저수준의 기준금리와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에 더해, 취득세 및 재산세 등 세제감면 혜택까지 3년 연장되면서 지식산업센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면서 "특히 키 테넌트와 문화 시설을 유치하고 지원시설 및 테마를 도입해 지역의 랜드마크로 조성되는 '복합 지식산업센터'가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