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베트남 공략 본격화 
JW중외제약, 베트남 공략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분 100% 인수한 현지 제약사 유비팜JSC 공식 출범
13일 베트남 롱안성에서 열린 유비팜 출범식에서 JW그룹 이경하 회장, JW중외제약 신영섭 대표, JW생명과학 차성남 대표, 유비팜 양길춘 법인장과 현지 임직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JW중외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JW중외제약이 베트남 제약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13일 JW중외제약은 지분을 인수한 베트남 제약사 유비팜JSC가 새롭게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JW중외제약은 지난 9월 유비팜의 지분 100%를 인수한 뒤 대표이사에 양길춘 JW생명과학 상무를 선임하고 법인 등록을 완료했다. 국내 제약사가 베트남 제약사 지분 전체를 따내 직접 운영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JW중외제약은 유비팜에서 생산한 의약품으로 베트남을 비롯한 아세안 국가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JW중외제약은 먼저 분말 주사제, 정제, 캡슐제, 점안제처럼 현지에서 즉시 생산할 수 있는 의약품 50종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으로 설비 보완과 품목 허가변경을 통해 생산 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경하 JW그룹 회장은 "유비팜이 베트남 보건의료 산업에 기여하는 메이저 외국계 제약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JW중외제약에 따르면 2005년 설립된 유비팜은 원료의약품과 완제의약품을 두루 생산하는 의약품 생산 전문기업이다. 이곳에서는 연간 19억3700만개의 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