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지역 소통과 사회 공헌을 한 번에
한국마사회, 지역 소통과 사회 공헌을 한 번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사 문화센터 회원들과 문화공연단 창단
문화공연단이 플루트 공연을 하고 있다.(사진=한국마사회)
문화공연단이 플루트 공연을 하고 있다.(사진=한국마사회)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마사회는 인천 미추홀지사에서 지사 문화센터 '문화공연단(음악봉사단)' 창단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공연단은 인천 중구지사 문화센터 회원으로 구성된 7인조 플루트 그룹으로 지역축제 등 대내외 행사 음악 봉사단으로서의 소임을 수행할 계획이다. 플루트 그룹은 지난 9일 열린 창단식에서 여인의 향기(Por una cabeza),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등 8곡을 연주하며 첫 무대를 선보였다.

힌편 한국마사회는 전국 지사 30곳을 운영 중이다. 이 중 29곳에서 경마가 없는 수요일과 목요일에 문화센터로 개방해 지역 주민들에게 탁구와 요가, 악기, 캘리그라피 등 다양한 강좌를 제공하고 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은 "문화봉사단 공연을 통해 지역사회와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선도적인 문화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