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 창립 122돌 기념 활명수 플리츠마마와 협업
동화약품, 창립 122돌 기념 활명수 플리츠마마와 협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수익금 모두 '생명을 살리는 물' 캠페인에 기부
동화약품 창립 122돌 기념 '활명수' 한정판. (사진=동화약품) 
동화약품 창립 122돌 기념 '활명수' 한정판. (사진=동화약품)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장수기업' 동화약품이 친환경 패션 브랜드 플리츠마마(PLEATS MAMA)와 손잡고 창립 122돌 기념 '활명수'(活命水)를 선보였다. 이번 협업에 대해 12일 동화약품 쪽은 "122년 동안 국민들의 건강을 지켜온 활명수와 지속가능한 패션으로 환경보호에 앞장서는 플리츠마마의 만남은 '가치소비'에 관심을 갖고 있는 젊은 세대와 공감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동화약품에 따르면, 창립 122돌 기념 활명수 판매수익금은 물 부족 국가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생명을 살리는 물' 캠페인에 쓰일 예정이다. 생명을 살리는 물은 활명수 이름이기도 하다. 활명수는 급체, 토사곽란 등으로 목숨을 잃는 사람이 많았던 1897년 발매돼, 생명을 살리는 물 대접을 받았다.  

2013년부터 동화약품은 다른 브랜드와 협업한 활명수 한정판을 선보였다. 그 동안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패션 브랜드 게스 등과 협업을 했다. 활명수 한정판 판매수익금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등에 기부했다. 지난해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네팔 다일렉 지역의 식수 공급 시설 마련을 도왔다. 

올해 협업 대상 브랜드 플리츠마마는 페트병을 재활용한 폴리에스터 원사 '리젠'(Regen)으로 친환경적 가치와 실용적인 디자인이 특징인 가방을 만든다. 동화약품 창립 122돌 기념 한정판은 활명수를 상징하는 색깔과 플리츠마마 가방의 주름 모양을 토대로 디자인했다. 

450㎖ 용량 한정판은 상표 디자인에 활명수 브랜드 색깔인 초록과 동화약품을 상징하는 쥘부채(摺扇) 무늬를 적용했고, 동화약품과 플리츠마마의 기업정체성(CI)을 주름 모양 테두리 안에 새겼다. 지난해부터 도입한 친환경 상자엔 동화약품 부채표를 연상시키는 빨강으로, 플리츠마마 가방 이미지를 입혔다. 상자 손잡이를 잡으면 가방을 든 것처럼 만든 것이다. 

플리츠마마는 활명수의 부채표를 형상화한 니트 가방 한정판도 출시할 예정이다. 초록과 빨강이 조화를 이룬 니트 가방은 11월 중 만날 수 있다. 동화약품 쪽은 "앞으로도 활명수의 생명을 살리는 물 정신을 이어 나가기 위한 나눔 실천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