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검은사막 모바일' 12월 11일 글로벌 정식 출시
펄어비스, '검은사막 모바일' 12월 11일 글로벌 정식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 예약자 300만 돌파···150여 개국 9개 언어로 글로벌 서비스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모바일'의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12월 11일에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펄어비스)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모바일'의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12월 11일에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펄어비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모바일'의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12월 11일에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글로벌 서비스는 북미, 유럽, 아시아 지역 150여 개국 대상으로 9개 언어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태국어, 인도네시아어, 중국어 간체, 중국어 번체)를 지원한다.

검은사막 모바일을 기다리는 글로벌 이용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올 해 E3 2019와 'GC 2019' 게임쇼에서도 글로벌 버전 시연 및 개발자와의 만남 등 행사를 진행해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북미 유력 게임 웹진 MMORPG닷컴은 시연을 통해 "검은 사막 모바일은 모바일 MMORPG가 PC MMORPG를 따라가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게이머들에게 기분 좋은 충격을 선사한다(Black Desert Mobile will undoubtedly be a pleasant surprise for PC MMO gamers that feel that mobile titles will never live up to their PC counterparts.)"라고 리뷰했다.

미국 IT 전문매체 벤처비트(VentureBeat)는 "가장 아름다운모바일 판타지 MMORPG 중 하나다"(One of the prettiest fantasy mmos on mobile) "검은 사막 모바일의 세계는 PC에서 할 수 있는 MMORPG 만큼이나 넓다" (The world of Black Desert Mobile is almost as expensive as many PC-based MMOs.)고 평가했다.

검은사막 모바일 글로벌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9월 27일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별다른 사전 마케팅 없이 한달 반만에 300만을 돌파할 정도로 검은사막 IP의 글로벌 인기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김경만 펄어비스 최고사업책임자(CBO)는 "검은사막 모바일을 성공적으로 운영하며 쌓아온경험과, 글로벌 런칭을 위한 사전조사, 테스트 등을 철저히 준비했다"며 "이용자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긴 호흡으로 성공적으로 서비스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출시된 한국, 대만, 일본에서 총 누적 다운로드 수 1000만을 돌파하며 흥행 중이다. 2018년 한국 서비스를 시작으로 8월 대만 그리고 2019년 일본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국과 대만에서는 출시 이후 매출 1위를 차지했고 한국에서는 '2018년 대한민국 게임대상 6관왕', 대만에서는 '2019 대만게임쇼 모바일 부문 10대 인기상'을 수상했다. 한국 게임의 불모지라 평가받는 일본에서도 양대 마켓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