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서머너즈 워', 글로벌 누적 매출 2조원 달성
컴투스 '서머너즈 워', 글로벌 누적 매출 2조원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총 234개국서 '서머너즈 워' 즐겨, 해외 매출 90.7% 차지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컴투스는 자사의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가 글로벌 누적 매출 2조원을 돌파하고 순수 모바일 게임 지적재산권(IP)의 저력을 증명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014년 4월 출시 이후 세계 전역에서 꾸준한 흥행을 기록하고 있는 '서머너즈 워'는 서비스 5년 7개월 만에 '국내 단일 모바일 게임 IP 2조원 매출'이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2017년 3월 국내 모바일 게임 첫 매출 1조 원을 기록하며 한국 게임 역사를 새롭게 쓴 서머너즈 워는 그보다 3개월이 단축된 2년 8개월 만에 1조원 매출을 추가로 달성하면서, 모바일 게임의 폭발적인 글로벌 영향력과 PC온라인∙콘솔 등 타 플랫폼 게임에 비견할 라이프 사이클 및 지속 성장성을 다시금 확인 시켰다.

이처럼 서머너즈 워는 동서양 구분 없이 세계에서 인정받으며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흥행 스탠더드를 세워왔다.

특히 서머너즈 워는 전체 글로벌 누적 매출의 90% 이상을 해외에서 거둬들이며 세계 시장에서 고른 성공을 이어오고 있다. 출시 이후 지구상 대부분 지역인 총 234개 국가 이용자들이 서머너즈 워를 즐겨왔으며, 아메리카 55개국, 유럽 51개국, 아시아 51개국, 아프리카 54개국, 오세아니아 21개국 등 전 대륙에 걸쳐 고루 포진했다.

한국 콘텐츠 산업에서 단일 게임 서머너즈 워가 지난 5.58년 동안 해외에서 거둔 성과도 큰 가치를 지닌다. 국내 대표적인 각 콘텐츠 산업이 해외에서 서머너즈 워 만큼 매출을 거둬들이기 위해서는, 지난해 수출액을 기준으로 출판업계 전체가 6.62년, 만화업계 전체가 40.85년, 영화업계 전체가 39.61년 동안 달성해야 한다.

이는 문화 산업 콘텐츠인 모바일 게임이 글로벌 시장에서 갖는 경제적 파급력을 보여주는 것으로, 서머너즈 워는 압도적 경쟁력을 갖추고 5년 넘게 세계에서 끊임없이 인기를 얻고 있어, 앞으로 선보일 글로벌 가치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컴투스는 시장을 선도하는 모바일 게임 IP로서 2조 원 매출을 달성한 ‘서머너즈 워’의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예정이다.

컴투스는 세계가 즐기는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하고, 150년을 아우르는 유니버스를 구축해 애니메이션∙코믹스∙소설과 신규 대작 게임 개발 등 다양한 분야로의 확장을 진행하고 있다. 이처럼 컴투스는 자사의 개발력으로 탄생한 순수 모바일 게임 IP 서머너즈 워가 한국을 넘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 성장시켜 나갈 예정이다.

'서머너즈 워' 글로벌 매출 2조 원 인포그래픽. (사진=컴투스)
'서머너즈 워' 글로벌 매출 2조 원 인포그래픽. (사진=컴투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