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씨엔에스, 부여공장 부지에 PC사업 투자···"사업 다각화"
대림씨엔에스, 부여공장 부지에 PC사업 투자···"사업 다각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 슬라브 제품. (사진=대림산업)
PC 슬라브 제품. (사진=대림산업)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콘크리트 파일 전문회사 대림씨엔에스가 PC(Precast Concrete)사업 진출에 나선다. 

대림씨엔에스는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PC사업에 대한 신규 투자 계획을 결의했다고 12일 밝혔다. 대림씨엔에스는 기존의 콘크리트 파일 사업과 스틸사업에 PC사업을 새롭게 추가해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

PC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 보, 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설치하는 방식이다. 일반적으로 현장에서 직접 제작하는 공법에 비해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균일한 품질, 높은 내구성 등의 장점을 갖추고 있다. 건설현장 근로시간 단축, 고령화, 안전 문제에 있어서도 유리한 공법으로 평가 받는다.

대림씨엔에스는 기존 강교 구조물 공장으로 사용됐던 부여공장에 130억원을 투자해 최신 PC생산설비를 구축, 2020년 하반기 상업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의 공장과 사무실 등을 그대로 활용해 투자비용을 절감한다는 방침이다.

배동호 대림씨엔에스 대표는 "콘크리트 사업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와 자동화 설비 도입 경험을 바탕으로 PC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며 "앞으로 국내 PC 시장의 성장을 주도하는 선두업체로 발돋움해 매출 1000억원 이상의 사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