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공급비중 2000년 이후 '최대'
전국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공급비중 2000년 이후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0월까지 전국 정비사업 공급비중 28%···서울은 10채 중 7채는 정비사업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전국에서 공급되는 신규 분양의 상당량이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통해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9년 1월~10월 전국 분양물량 중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물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28%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0년 이래 역대 두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다만 11월~12월 예정물량을 고려할 경우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높다.

정비사업이 과거보다 크게 늘어난 이유는 서울과 주요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구도심 재정비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의 경우 분양물량의 76%가 정비사업에 해당돼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지연될 경우 공급감소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서울 다음으로는 △부산(68%) △광주(56%) △대전(50%) 등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정비사업 공급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한편, 공공택지 위주로 공급되는 세종시 일대나 제주, 전남은 정비사업 분양물량이 제로(0%)를 기록했다.

재개발과 재건축을 통해 공급되는 아파트 단지는 일반적으로 도심 중심부에 위치해 교육환경이나 교통, 업무, 상업시설 등의 생활 기반시설이 비교적 잘 갖춰져 있는 장점이 있다. 이 때문에 지역 내 노후주택에 거주하면서 새 아파트에 대한 갈아타기 수요가 장기간 누적된 곳들이 대부분이다. 서울과 지방광역시 구도심 신축 분양 단지에 청약경쟁률이 높게 나타나는 이유 중 하나다. 

반면 정비사업의 최대 단점은 실제 공급량이 택지지구 대비 부족하다는 점이다. 신도시 같은 택지지구의 경우 전체 세대수가 100% 일반공급이지만,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은 전체 세대의 10~30% 정도가 일반공급에 해당된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처럼 한정된 권역에서 대부분의 주택 공급을 정비사업에 의존할 경우, 소비자가 선호하는 양질의 신규 주택이 원활하게 공급되기 쉽지 않은 문제가 있다"며 "서울과 인접한 지역에서의 대규모 택지지구 조성을 통한 공급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