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지스타 2019서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공개
LG전자, 지스타 2019서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고해상도, 나노 IPS, 21대 9 비율의 대화면 곡면 디스플레이 장착
최대 175Hz 고주사율, 1ms 응답속도, '지싱크' 등 지원
모델들이 대화면·고성능 겸비한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모델명: 38GL950G)으로 게임을 즐기고 있다. (사진=LG전자)
모델들이 대화면·고성능 겸비한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으로 게임을 즐기고 있다.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전자가 14일 열리는 '지스타 2019'에서 대화면·고성능의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LG전자는 지스타 2019에서 게이밍 모니터인 'LG 울트라기어(모델명: 38GL950G)'를 공개, 최고의 게이밍 모니터를 뽐낸다. '지스타'는 국내 최대 게임 축제인 국제게임전시회로 국내외 다수의 IT·게임 기업이 참여하고 2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이 방문하는 게임문화의 메카다.

LG 울트라기어는 화면비 21대 9와 초고해상도(WQHD+: 3840 x 1600)를 지원하는 38인치 대화면 곡면 '나노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보다 선명한 게임 화면과 높은 게임 몰입도를 제공한다.

이 제품은 최대 175헤르츠(Hz) 고주사율을 지원한다. 1초에 최대 175장의 화면을 구현해 빠른 움직임의 게임도 부드럽게 묘사한다.

응답속도(GTG: Gray to Gray)는 1ms로 각 화소의 색상 및 명암변화가 빠르고 정확해 사용자들이 보다 부드러운 화면으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는 '엔비디아'의 '지싱크(G-Sync)' 모듈을 장착했다. 높은 성능의 지싱크 기능으로 고사양 게임을 즐길 때 모니터에 발생하는 화면 버벅거림을 없애줘 선명한 화면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연내 국내 시장에 본격 판매한다. 출하가는 219만원이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담당은 "최고의 게임 환경을 제공하는 LG 울트라기어 라인업 확대를 통해 프리미엄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