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 사실상 아시아나 우선협상자 낙점···難産 예고
HDC, 사실상 아시아나 우선협상자 낙점···難産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 2조4000억 제시 '압도적 우위'...12일 발표
최종 인수가 협의 과정서 팽팽한 '줄다리기' 예상
12일 재계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안건에 대해 협의, 이어 오후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한다. (사진=아시아나항공)
12일 재계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안건에 대해 협의, 이어 오후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한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뚜껑도 열기전에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의 윤곽이 드러났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경쟁 후보자들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련업계에서는 사실상 우선협상대상자로 확정됐고 이미 협상을 시작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연내 매각작업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하지만 8조원가량의 부채와 경영권 프리미엄이 상충돼 금호산업과 우협대상자 간 '최종가' 결정 과정의 팽팽한 '줄다리기'로 본계약 체결까지는 난산이 예상된다.

12일 재계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안건에 대해 협의, 이어 오후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한다.

앞서 지난 7일 아시아나 본입찰에는 △HDC현산-미래에셋대우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KCGI-뱅커스트릿PE 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했다. 재계에서는 HDC현산 측이 2조4000억원대의 인수가를 제시함으로써 1조7000억원대를 써낸 것으로 알려진 애경보다 7000억원가량 많다. HDC현산이 가장 중요한 요소인 가격면에서 압도적 우위여서 유찰 등 이변이 없는 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히 HDC현산은 현금성 자산만 1조6000억 원가량으로, 미래에셋대우 양사 모두 후보자들 가운데 가장 튼튼한 재무구조를 갖추고 있다. 양사는 아시아나 인수 시 HDC그룹이 보유한 면세점, 미래에셋대우가 보유한 호텔 등 사업에서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항공사 운영 경험이 없다는 부분이 단점으로 꼽힌다.

한 재계 관계자는 "항공사 경영 경험 등도 중요하지만 우선적으로 가장 중요한 요소인 가격 측면에서 타 후보들과 견줘 1조원 가까이 차이가 난다"며 "사실상 HDC현산이 우협대상대상자로 확정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금호산업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까지는 약 1주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완료해 매각을 종료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항공사업법상 결격사유가 없는지 국토교통부가 직접 진행하는 대주주 적격성 심사도 속도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국토부는 산업은행과 유기적으로 협력하며, 컨소시엄 3곳을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는 중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를 인수해 경영권을 넘겨받는 방식이다. 더해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부산과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등 기존 원칙인 '통매각'으로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몸값을 최대한 올려 받으려는 금호산업과 막대한 부채 등의 이유를 끄집어내 몸값을 낮추려는 우선협상대상자 간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예상된다.

금호산업 측은 아시아나항공이 대형 기재는 물론 장거리를 포함한 70여 개의 국제선, 취득이 어려운 항공운송사업 면허까지 보유하고 있는 국내 2위 대형항공사(FSC)라는 점을 내세우며, 몸값을 최대한 올릴 것으로 점쳐진다. 특히 금호산업은 구주 가격을 최대한 높게 받길 원하고 있다. 구주 대금의 경우 모두 금호 측으로 유입되기 때문에 이를 기반으로 무너진 금호그룹의 재건을 도모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에 반해 우선협상대상자는 구주에 많은 가치를 두기보다 신주에 가치를 둔다. 신주 대금은 향후 아시아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재원으로 투자되기 때문이다. 더해 올해 일본 보이콧으로 인한 수요급감, 유류비 상승, 항공기 결함 사태로 인한 과징금 등 아시아나항공의 부실한 경영 상황을 걸고 넘어지면서 인수가를 낮추려는 전략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산은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를 위해서는 신주에 가치를 두지만, 금호그룹의 불안정한 자금상황을 고려했을 시 무작정 구주 가치를 깎아내릴 수만은 없기에 양사가 원만하게 협의하길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