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카자흐스탄 알마티서 'K-푸드' 판촉전  
aT, 카자흐스탄 알마티서 'K-푸드' 판촉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목문명 발달한 다민족국가여서 저장하기 쉬운 발효식품 선호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6~8일 열린 카자흐스탄 식품박람회(Food Expo Qazaqstan 2019) 현장에서 현지 소비자들이 한국산 발효식품을 맛보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6~8일 열린 카자흐스탄 식품박람회(Food Expo Qazaqstan 2019) 현장에서 현지 소비자들이 한국산 발효식품을 맛보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준정부기관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중앙아시아의 물류 거점으로 꼽히는 카자흐스탄을 찾아 한국산 식품 수출 지원 활동을 벌였다. 11일 aT는 카자흐스탄의 경제중심지 알마티에서 지난 6~8일 열린 카자흐스탄 식품박람회(Food Expo Qazaqstan 2019)에 참가해 삼계탕 조리시연, 젓갈 시식행사 등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aT에 따르면, 국내 식품 수출업체 14곳과 함께 한국관을 꾸며 참가한 이번 카자흐스탄 식품박람회에선 현지 식문화에 어울리면서 자급률이 낮은 과일과 버섯, 김치, 젓갈, 유자차 등을 중심으로 시장 개척에 활동을 펼쳤다. 그 결과 김치에 대한 6000달러 현장 협약(MOU)을 비롯해 총 2560만달러 규모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 

유목 문명이 발달한 카자흐스탄에선 저장하기 쉬운 식품을 선호한다. 120여개 민족으로 이뤄져 다른 음식문화에 대한 거부감도 적기 때문에 한국 식품 수출 유망 시장 중 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관을 찾았다는 한 현지 바이어는 "발효식품인 김치와 젓갈은 독특한 식감과 알싸한 맛이 어우러져 저장음식을 즐겨 먹는 카자흐스탄 사람들의 입맛에도 잘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카자흐스탄은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중앙아시아의 수출전략 거점이자 10만 고려인이 거주하고 있어 한국 농식품에 대한 개방성이 크다"고 짚었다. 신 이사는 "이번 박람회를 계기로 우즈베키스탄 등 주변 국가에도 한국 농식품이 전파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수출 지원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