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환경재단, 문화비축기지서 친환경 캠페인
롯데홈쇼핑-환경재단, 문화비축기지서 친환경 캠페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과 '지구에서 제대로 노는 법' 고민하는 에코페스트 인 서울 개최  
10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개막식에서 한세화 롯데홈쇼핑 쇼호스트(왼쪽),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가운데), 정태용 환경재단 그린CSR센터장이 인사하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10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개막식에서 한세화 롯데홈쇼핑 쇼호스트(왼쪽),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가운데), 정태용 환경재단 그린CSR센터장이 인사하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롯데홈쇼핑과 환경재단은 10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에코페스트)을 열어, 소비자들과 함께 환경 문제를 짚어봤다. 에코페스트에 대해 11일 롯데홈쇼핑은 "시민들과 함께 환경의 지속가능성을 고민하는 행사"라고 설명했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지구에서 제대로 노는 법'이란 구호에 맞춰 준비한 이번 에코페스트는 2017년부터 펼쳐온 친환경 캠페인의 일환이다. 그 동안 롯데홈쇼핑과 환경재단은 미세먼지 감소, 온실가스 감축, 리사이클링(재사용·재활용) 등을 주제로 환경의 중요성을 알렸다. 올해는 더 많은 소비자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축제 방식으로 기획했는데, 5000여명이 참가하며 성황을 이뤘다.
 
롯데홈쇼핑과 환경재단은 4구역으로 나눠 에코페스트를 준비했다. '바꿔 존(Zone)'을 꾸며 롯데홈쇼핑이 기부한 상품 7000여점을 할인가에 선보였고, '에코마켓'에선 소비자들이 직접 친환경·새활용(업사이클) 제품을 팔았다. 바꿔 존과 에코마켓에서 거둔 수익 일부는 환경단체와 사회적기업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쉬어 존'에선 폐기물 문제와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등을 주제로 토크쇼가 열렸다. 다회용기 무료 대여 코너와 채식 푸드트럭을 만날 수 있는 '먹어 존', 가수들의 공연이 펼쳐지고 서울환경영화제 추천 영화가 상영된 '놀아 존'도 운영했다. 

에코페스트 현장을 찾은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환경 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일상의 변화를 이뤄낼 수 있는 계기가 됐길 바라며, 앞으로 에코페스트를 확대하여 더욱 많은 시민과 단체가 참여하는 환경 문화 행사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