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3분기 영업익 313억원···전년比 17.7%↓
컴투스, 3분기 영업익 313억원···전년比 17.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WC 2019' 패키지 10월 출시에 3분기 해외 매출 하락
국내 매출은 야구 게임의 호조로 25.7%↑
컴투스 2019년 3분기 실적 요약. (표=컴투스 IR)
컴투스 2019년 3분기 실적 요약. (표=컴투스 IR)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컴투스는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3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7% 감소했다고 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162억원으로 3.1% 줄었고, 당기순이익도 307억원으로 3% 감소했다.

이번 실적 하락은 해외 매출의 감소가 큰 것으로 보인다. 3분기 해외 매출은 9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 감소했다. 회사 측은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SWC) 2019 패키지 10월 출시에 따른 매출 이연(2018년 패키지-9월 출시) 등으로 매출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같은 기간 야구 게임의 호조로 국내 매출은 257억원으로 25.7% 증가했다.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지적재산권(IP)의 브랜드 강화와 야구게임 라인업의 최대 성과, 다양한 장르의 게임 등으로 올해 4분기에도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우선 지난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한 'SWC 2019'는 온라인 생중계 125만 조회수 등 역대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우며 서머너즈 워의 강력한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했다. 4분기는 새로운 콘텐츠와 신규 몬스터 업데이트 및 10월 진행된 SWC 2019 프로모션, 연말 대규모 프로모션 등으로 더욱 견고한 글로벌 성과가 기대된다.

야구 게임 역시 매월 최고 매출 기록을 새롭게 쓰고 있으며, 지난 10월에는 90억원이 넘어서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높아진 성적으로, 한국의 KBO와 미국 MLB 기반의 게임 모두 높은 성장세를 보여주며 최고의 야구게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올해 인수한 자회사 데이세븐과 노바코어의 게임들도 4분기 실적 견인에 한 몫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토리게임의 명가 데이세븐이 개발하고 있는 여성 타깃의 스토리 RPG '워너비챌린지'가 오는 11월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노바코어의 방치형 RPG '드래곤스카이'도 해당 분야에서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이 외에도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을 소재로 한 게임을 비롯한 여러가지 스토리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플랫폼 '스토리픽'도 데이세븐과 함께 준비하고 있으며, 게임과 다른 콘텐츠의 크로스오버를 위한 다양한 사업 제휴도 적극적으로 진행중에 있다.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의 세계관을 확장하고 이를 통한 IP 비즈니스 확대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세계적인 인기 드라마 '워킹데드'의 원작자 '로버트 커크먼'과 작업한 서머너즈 워 세계에서의 150년 간 히스토리를 담은 '유니버스 바이블'이 완성단계에 와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소설, 코믹스,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 제작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작게임 '서머너즈 워 MMORPG(가제)'와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의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며 '서머너즈 워 유니버스'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