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3분기 영업익 220억원···전년比 1%↑
NHN, 3분기 영업익 220억원···전년比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코, 월간 이용자 400만명·거래규모 분기 1조5000억원 돌파
금융·공공기관 사업 확대 중인 기술(TOAST) 부문 성장세 지속
NHN 2019년 3분기 실적 요약. (표=NHN)
NHN 2019년 3분기 실적 요약. (표=NHN)

[서울팡낸스 이호정 기자] NHN은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2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517억원으로 5% 증가했고, 당기순이익도 308억원으로 18% 늘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게임 매출은 '라인디즈니 쯔무쯔무'와 웹보드 게임의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일부 모바일 게임의 계절적 비수기 효과와 일본 NHN 한게임 매각 영향으로 PC 온라인 게임 매출이 감소하며 전 분기 대비 5.9%, 전년 동기 대비 8.2% 감소한 988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모바일 게임의 비중은 65%, PC 게임은 35%이며, 지역별 매출 비중의 경우 서비스 지역 기준으로 구분하면 국내가 48%, 해외가 52%의 비중을 나타냈다.

결제 및 광고 사업 부문은 페이코 거래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성장하고, 외부 광고사업 매출이 증가했지만, 인크로스 매각으로 인한 연결 실적 제외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전 분기 대비 6.9% 감소한 122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웹툰 코미코(COMICO)의 안정적인 성장과 위즈덤하우스의 신규 편입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11.3% 성장했으나, NHN벅스의 경쟁 심화, NHN티켓링크의 계절적 비수기 효과로 전 분기 대비 8.9% 감소한 445억원으로 집계됐다.

커머스 부문 매출은 고도몰의 안정적인 매출 증가와 에이컴메이트 B2B(기업 간 거래)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 속에 NHN글로벌의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24.8%, 전 분기 대비 6.4% 증가한 522억원을 기록했다.

기술 부문은 토스트(TOAST) 클라우드의 금융, 공공기관 대상 사업 확대와 NHN테코러스의 글로벌 제품 판매 수익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34.9%, 전 분기 대비 6.4% 증가한 319억원을 기록, 타 사업 부문에 비해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NHN은 3분기 게임 사업에서 지난 8월 애플 앱스토어에서 출시한 '모바일 포커' 등 웹보드 게임이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기록하고 있으며, 4분기에는 캐릭터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 '애프터라이프'를 선보이며 내실을 다질 계획이다.

페이코(PAYCO)의 경우 간편결제를 포함, 맞춤쿠폰과 송금 등 간편금융 플랫폼으로 지속 성장하는 가운데, 월간 이용자는 400만명을 넘어섰고, 거래규모 역시 3분기에 1조5000억원을 기록하며 2019년 10월 누적 기준으로 2018년 연간 거래 규모를 초과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이 같은 성장은 오프라인 결제 확대에 따른 것으로, 전체 결제 규모에서 오프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10월 말 현재 10%까지 확대됐으며, 앞으로도 이런 증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NHN은 전망했다.

정우진 NHN 대표는 "웹보드 게임의 모바일 확장과 더불어 모바일 게임 사업확대를 위해 기존 주력게임의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오프라인 결제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페이코를 중심으로 콘텐츠와 커머스, 기술 부문이 고르게 성장할 수 있는 안정적인 사업환경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