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K, 페라리 첫 양산형 PHEV 슈퍼카 'SF90 스트라달레' 국내 공개
FMK, 페라리 첫 양산형 PHEV 슈퍼카 'SF90 스트라달레' 국내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기통 터보엔진 최대 출력 780마력과 3개의 전기모터 220마력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사진=페라리)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사진=FMK 페라리)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 최초의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SF90 스트라달레'이 7일 포시즌스 호텔에서 공개됐다. 

SF90 스트라달레(SF90 Stradale)는 페라리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Scuderia Ferrari) 창립 90주년의 의미를 담은 모델명에서 알 수 있듯 F1 기반의 기술 적용됐다. 

최대 출력 1000마력, 시속 250km에서의 다운포스 390kg 등 기존의 양산형 라인업에서는 전례 없는 세그먼트 최강의 성능을 자랑한다. 최대 출력 780마력의 8기통 터보 엔진과 총 3개의 전기모터의 220마력을 더하면 SF90 스트라달레는 브랜드 역사상 최초로 8기통 모델이 페라리 양산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가지게 된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순수 스포츠카 중 최초로 사륜구동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는 모델이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에 의해 생성된 강력한 동력을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극대화해 0-100km/h 도달까지 단 2.5초, 0-200km/h 도달까지 단 6.7초를 기록하는 등 엄청난 성능을 자랑한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사진=페라리)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실내 센터페시아 모습. (사진=FMK 페라리)

여기에 운전자가 4가지 파워 유닛 모드(eDrive, Hybrid, Performance, Qualify)를 선택하면 정교한 제어로직이 8기통 엔진과 전기모터, 배터리 사이 동력 흐름을 관리하면서 나머지 요소들을 제어한다.

SF90 스트라달레는 차체 상부의 공기 흐름을 조절할 수 있어 고속에서의 드래그를 감소시키고 제동 및 방향 전환, 코너링에서의 다운포스를 높이는 페라리의 독보적인 특허 기술 '셧-오프 거니(shut-off Gurney)'를 비롯한 혁신적인 공기역학적 솔루션을 적용해 모든 속력 및 주행 조건에서 다운포스를 효율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다. 

SF 90 스트라달레는 오늘날 F8 트리뷰토로 대표되는 미드리어 엔진 형식의 쿠페와 라파리 같은 슈퍼카 사이에 위치한 모델로 미래지향적 디자인의 하이퍼 익스트림 카의 새로운 지표라 할 수 있다.  

SF90 스트라달레는 새로운 페라리 시리즈의 첫 모델이자 하이퍼 익스트림 스포츠카로서 미래지향적이며 혁신적인 디자인을 만든다는 원칙에 따라 제작됐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사진=페라리)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전면부 (사진=FMK 페라리)

플라비오 만조니 가 이끄는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 에서 제작된 스트라달레의 운전석이 미드 엔진 앞에 자리잡고 있으며 흠 잡을 데 없이 완벽한 비율의 진정한 슈퍼카를 만드는 이상적인 플랫폼을 가졌다. 

버블 형태의 컴팩트한 운전석은 항공기의 조종석 같은 느낌을 주며 앞쪽에 있어 후면부를 둘러싸고 있는 리어 플라잉 버트레스 가 지닌 투톤 컬러의 기하학적 디자인에 의해 더욱 강조된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사진=페라리)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후면부. (사진=FMK 페라리)

후면부가 전면부보다 더 짧아 더욱 컴팩트해진 돌출부와 이전보다 앞쪽에 배치된 운전석은 캡 포워드 형식 으로 미드 엔진 형식의 차량임을 더욱 강조한다 또한 낮은 무게중심으로 운전석이 더 낮게 배치되었고 곡선이 강조된 윈드쉴드 와 얇은 필러 와이드 트랙의 결합으로 보다 날렵하고 아름다운 라인을 완성시켰다.

L자 형태에서 벗어난 헤드라이트는 스트라달레의 또 다른 특징이다 헤드라이트는 길고 얇은 틈새를 통해 브레이크 공기 흡입구 와 연결되어 있어 차의 전면부가 독창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구현해내는 형태를 띤다 게다가 페라리 최초로 액티브 빔 컨트롤 기능이 적용된 매트릭스 헤드라이트로 어떠한 주행 조건에서도 가시성을 높였다

차체 후면부에는 배기 라인 레이아웃 최적화의 결과로 배기 파이프가 높게 자리 잡았다 파워트레인의 위치가 이전보다 낮게 있어 디자이너들은 차의 후면도 낮게 설계했다 또한 후면 스크린의 측면이 루프에서 리어 범퍼로 이어지는 라인을 따라가지 않는 점과 냉각 그릴과 스크린이 분리되는 점 역시 기존의 베를리네타 디자인과 다른 점이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페라리 수입 및 판매사 (오른쪽)김광철 ㈜FMK사장, 조경호 전무 (사진=FMK 페라리)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페라리 수입 및 판매사 (오른쪽)김광철 ㈜FMK사장, 조경호 전무 (사진=FMK 페라리)

인테리어 역시 트랙 기반의 “눈은 도로에, 손은 스티어링 휠에(eyes on the road, hands on the wheel)”라는 철학을 중심으로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만으로도 차량의 모든 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HMI(Human Machine Interface) 시스템 등 혁신적인 디자인과 기술이 적용되었다.

페라리의 ‘핸즈 온 더 휠’ 철학에 따라 페라리 차량의 시스템은 진화를 거듭해왔고 순차적으로 로드카에도 적용되어 왔다. 스트라달레의 스티어링 휠 역시 운전자가 핸들에서 손을 뗄 필요 없이 차량의 모든 면을 제어할 수 있는 터치 커멘드를 도입 함으로서 새로운 기술의 시대를 알렸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계기판 (사진=페라리)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계기판 (사진=FMK 페라리)

중앙 계기판은 인치 디지털 스크린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운전석방향으로 기울어져 있어 운전자가 더 편리하게 계기판을 읽을 수 있고 더불어 스타일의 랩어라운드 운전석을 강조하는 효과도 있다. 해당 스크린은 페라리 양산차 최초로 도입됐다. 해당 기술은 운전자의 집중을 방해하지 않도록 운전자 시야 내에서 앞 유리에 다양한 데이터를 투영하는 기술이다.

독창적 측면에서 보면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는 이번 스트라달레의 인터페이스 프로젝트를 통해 운전석의 스크린에 차량의 모든 기능과 제어 장치를 표현했다 스크린 그래픽도 계기판이 켜지거나 다른 화면으로 전환하는 시점에 극적인 효과를 생성하도록 설계됐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사진=페라리)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사진=FMK)

페라리 스트라달레에는 품질 기준과 고객 서비스에 대한 관심을 충족시키기 위해 더 향상된 7년 메인터넌스 프로그램 이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