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캐나다 바이오기업과 AI 활용 신약개발
유한양행, 캐나다 바이오기업과 AI 활용 신약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은 캐나다 바이오기업 사이클리카(Cyclica)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 개발에 협력하는 공동연구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유한양행은 사이클리카의 AI 기반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유한양행의 연구개발(R&D) 프로그램 2개에 적용하기로 했다. AI 플랫폼을 활용하면 가능성 있는 후보물질을 신속히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예상했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은 "AI,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 도입으로 신약 개발에 드는 비용을 줄이고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로써 가장 좋은 신약을 빠르게 개발해 궁극적으로는 환자에게 신속히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이클리카는 AI와 전산 생물물리학을 통해 신약 후보물질 등 신규 화합물을 발굴하는 바이오 기업이다. 본사는 캐나다 토론토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