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장애청소년 위한 '행복코딩스쿨' 연다
SKT, 장애청소년 위한 '행복코딩스쿨'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100여개 특수학교, 장애청소년 1000여명에 SW수업 계획
수원 소재 자혜학교에서 학생들이 코딩스쿨 수업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수원 소재 자혜학교에서 학생들이 코딩스쿨 수업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이 ICT 교육의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청소년들을 위해 소프트웨어 코딩 교육에 적극 나선다.

SK텔레콤은 올 해부터 2020년 말까지 전국 특수학교(일반학교 특수학급) 100여개, 1000여 명의 장애청소년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교육(행복 코딩스쿨)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장애청소년 '행복코딩스쿨' 교육과정은 알버트 로봇을 활용해 소프트웨어 기초 교육을 받는 기초과정(10주)과, 개인 및 팀단위의 코딩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심화과정(ICT메이커톤, 심화캠프)으로 구성돼 있다.

SK텔레콤은 교육품질과 수준 높은 수업진행을 위해 코딩 전문강사 300여 명을 직접 학교로 파견해 수업을 진행한다.

장애청소년 '코딩교육'에 대한 학교들의 반응은 뜨겁다. 올해에 진행 중인 '행복 코딩스쿨'은 당초 40개교 모집임에도, 특수학교(급) 132개교가 신청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SK텔레콤은 장애청소년들의 행복과 재능발굴에 기여하기 위한 행복 코딩스쿨을 기획하면서 올해 초부터 꼼꼼히 준비해 왔다.

무엇보다도 장애 청소년이 손쉽게 코딩 교육을 받기 위해서는 장애 유형과 학습능력을 고려한 특화된 교육 커리큘럼 개발이 필수적이었다.

이를 위해 교육부 산하 국립특수교육원과 소프트웨어교육혁신센터,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전국의 특수교육학과 및 소프트웨어 교육학과 교수∙특수학교 교사∙기업체 등 30여 명의 전문가로 집필진을 구성해 총 14종의 교과서를 만들었다.

이 교재들은 교육부가 운영하는 '에듀에이블'(특수교육 전문 교육자료 포탈)에 공개됐으며, 장애 청소년 교육에 관심있는 누구나 활용 가능하다.

SW교육이 사회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으나, 교육 방법의 특수성과 한계로 장애청소년들에게는 상대적으로 정보격차가 존재하는 것이 현실이다. 그리고 이 같은 교육 기회 제한은 장애청소년들의 진학 및 경제활동 참가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심각성이 있다.

실제로 국내 장애인의 대학 진학률은 15%로 전체 진학율(70%) 대비 1/5에 불과하며, 장애인 경제활동 참가율 역시 39%에 그쳐 전체 참가율(64%)의 2/3에 그치고 있다.

또 이번 장애청소년 행복 코딩스쿨은 노사합의에 따라 SK텔레콤 임직원들이 기본급 인상분의 30%를 내고, 사측에서 같은 수준의 금액을 출연해 매년 30억원의 재원을 마련해 진행하는 사업 중 하나여서 더욱 뜻깊다.

이원주 소프트웨어교육혁신센터 센터장은 "특수학교 교사의 자문을 직접 받아 장애 유형의 특징을 반영해 교재를 개발했다"며 "코딩 교육을 통해서 학생들의 인지능력, 문제해결 능력 및 성취감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준호 SK텔레콤 SV 추진그룹장은 "행복 코딩스쿨을 통해서 장애 청소년이 ICT 교육 기회에서 차별 받지 않고,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숨겨진 재능을 발굴하여 훌륭한 인재로 커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