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V4'로 모바일게임 시장서 '승리' 할까?
넥슨, 'V4'로 모바일게임 시장서 '승리' 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직후 양대 마켓 인기순위 1위 등극···'리니지' 형제와의 맞대결도 관심
넥슨이 하반기 기대작 중 하나인 모바일 MMORPG 'V4'를 7일 정식 출시했다. (사진=넥슨)
넥슨이 하반기 기대작 중 하나인 모바일 MMORPG 'V4'를 7일 정식 출시했다. (사진=넥슨)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넥슨이 하반기 기대작 중 하나인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V4'를 7일 정식 출시했다. 넥슨이 V4를 통해 그간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반전을 이뤄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V4는 넥슨의 자회사 넷게임즈가 120여 명을 투입해 2년여간 개발한 신규 지적재산권(IP) 기반의 신작이다. PC 온라인 게임 개발로 내재된 박용현 사단의 MMORPG 제작 노하우에 흥행에 성공한 '히트', '오버히트' 등의 전작들로 인해 27일 출시를 앞두고 있는 엔씨소프트 '리니지2M'의 대항마로 업계의 관심이 높았다.  

'V4'는 '빅토리 포(Victory For)'의 줄임말로 이용자가 게임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다양한 목표를 비어 있는 목적어에 채워주길 기대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여기에 △모바일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는 '인터 서버 월드' △자산 가치를 지켜주는 '자율 경제 시스템' △언리얼 엔진 4로 구현한 '6개 테마의 오픈 필드' △독립적인 전투 구조로 설계된 '6개 클래스' 등을 특징 내세우고 있다.

최성욱 넥슨 IP4그룹 그룹장은 "지난 2년간 MMORPG 본연의 재미를 깊게 파고들어 V4만의 가치를 만들고자 노력했다"며 "PC에 버금가는 그래픽과 콘텐츠를 탑재한 V4를 통해 MMORPG 이용자 경험의 혁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7일 애플 앱스토어 게임 무료 앱 인기순위(왼쪽)와 구글플레이 게임 인기 순위. (사진=이호정 기자)
7일 애플 앱스토어 게임 무료 앱 인기순위(왼쪽)와 구글플레이 게임 인기 순위. (사진=이호정 기자)

현재 V4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은 상당하다. 지난달 10일 시작된 서버 선점 이벤트에는 25개 서버가가 하루만에 모두 마감됐으며, 15일까지 최종 20개의 서버가 추가돼 45개 서버로 이벤트가 마무리 됐다. 아울러 이날 기준 공식 카페 가입자 수는 33만8241명에 달한다. 또 이날 출시 직후 구글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양대 마켓 인기 순위 1위를 달성했다.

이러한 좋은 반응에 업계에서는 V4의 흥행 스코어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관심을 모으는 부분은 리니지 형제와의 대결이다. 론칭 이후 28개월 넘게 구글 플레이 최고매출 1위에 올라 있는 '리니지M'은 물론 27일 출시를 앞둔 '리니지2M'과의 정면 대결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출시 후 초기 순위와 함께 27일 리니지2M 출시 이후에도 상위권을 유지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는 V4가 최근 침체된 넥슨의 분위기 반전을 이뤄낼 수 있느냐다. 올 초 김정주 창업주의 지분 매각 시도와 무산 등을 통해 많은 프로젝트들이 개편에 들어가 출시일이 연기되거나 미정된 상황에서도 V4의 전폭적인 지원은 꾸준히 이뤄졌다. 이에 V4가 흥행한다면 그간 온라인게임에 비해 만족스러운 성적을 거두지 못했던 모바일게임 사업의 반전은 물론 회사 전체의 활력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V4는 현재 넥슨에게 모바일게임 신작 1종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V4와 리니지2M의 대결이 연말 모바일게임 시장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