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제4회 세계항공콘퍼런스 개최
인천공항, 제4회 세계항공콘퍼런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개국 700여 명 전 세계 항공·공항 전문가 참석
항공산업 내 협력방안 주제 논의···11월 7일까지 3일간 진행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5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세계 공항·항공 산업의 현안과 미래를 논의하기 위한 '제4회 세계항공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 행사는 7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공사가 주최·주관하는 세계항공콘퍼런스는 2016년 처음 개최된 이후 올해로 4회째를 맞았다. 특히 세계 경제성장과 국제 교역의 핵심인 항공 산업의 성장성과 중요성이 갈수록 증대됨에 따라 관련 국제기구를 비롯한 학계, 업계의 관심과 참여가 활발해지고 있다.

올해는 약 50개국 700여 명의 세계 항공 및 공항업계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항공산업 내 협력방안'을 주제로 논의한다.

이날 안젤라 기튼스 국제공항협의회(ACI) 사무총장의 기조연설을 필두로, 존 카사다(John Kasarda) 중국 공항경제권추진기구장, 피터 하비슨(Peter Harbison) CAPA 회장, 태미 허들스턴(Tammy Huddleston) 댈러스 포트워스공항 부사장 등 항공업계의 전문가들이 주요 연사로 참가해 개회식이 진행됐다.

콘퍼런스는 기조연설과 총 6개의 세션으로 이뤄졌으며, 구체적인 세션 주제는 △공항경제권의 전략적 육성방안 △항공운송산업 트렌드 변화에 따른 도전과 기회 △허브공항 동향 및 시사점 △허브공항을 위한 정책지표 관리방안 △항공수요 증대를 위한 사용료 정책 △공항서비스평가 도전과 과제 등이다.

세션의 시작인 공항경제권의 전략적 육성방안에서는 공항을 중심으로 항공 산업체들과 글로벌 기업들의 제조 공급망, 관광 및 상업시설들을 집적화해 가장 역동적인 경제권으로 성장하고 있는 세계 공항들의 전략과 비전을 다뤄진다.

특히 세션 6 '공항서비스평가의 도전과 과제'에서는 인천공항이 해외사업 컨설팅을 수행중인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의 카드리 삼순루(Kadri Samsunlu) 사장이 직접 연사로 참가해 인천공항과 협력하고 있는 공항서비스 분야에 대해 향후 발전 방향과 도전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국제항공산업의 구조적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룩하기 위해 세계 공항 관계자들과 전문가들이 함께 논의하는 협력의 장을 마련했다"며 "인천공항은 글로벌 공항산업 리딩 밸류 크리에이터(Leading Value Creator)로서 항공·관광·물류·첨단산업이 융합된 '공항경제권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 국민경제 기여도 55조원과 고용창출 기여도 101만 명의 대한민국 신성장 거점으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