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첫날 1만7294대···역대 최다 기록
현대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첫날 1만7294대···역대 최다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6세대 그랜저 '더 뉴 그랜저'  전면부와 실내 이미지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 6세대 그랜저 '더 뉴 그랜저' 전면부와 실내 이미지 (사진= 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2016년 출시한 6세대 '더 뉴 그랜저'가 그랜저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기록을 세우며 새 역사를 썼다. 5일 현대자동차는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나선 '더 뉴 그랜저'의 첫날 계약 대수가 1만7294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가 보유하고 있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5973대보다 1321대 많은 수치로 풀체인지 모델이 아닌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최다 사전계약 기록을 달성하는 것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 역사상 전례 없는 일이다.

이에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그랜저가 단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시대를 앞서가는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함께 신차급으로 대폭 향상된 상품성으로 변화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 뉴 그랜저는 헤드램프와 그릴의 경계를 없앤 '파라메트릭 쥬얼'이라는 현대차만의 보석모양 패턴을 사한에서도 의미가 크다. 현대자동차는 헤드램프와 그릴을 통합해 독창적이면서도 강력한 전면 디자인을 강조하며 그랜저의 새로운 디자인 비전을 제시했다.

내장 역시 동급 최고 수준의 12.3인치 클러스터와 12.3인치 내비게이션을 경계가 없는 심리스 스타일로 통합시키고, 고급 라운지를 연상시키는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 디자인을 적용하는 등 최근 고객들이 선호하는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탑승자와 보행자를 위한 최첨단 안전·편의 사양도 탑재됐다. 더 뉴 그랜저는 교차로에서 좌회전할 때 마주 오는 차량과의 충돌도 방지해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기술'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했다. 이외에도 보행자의 안전을 배려하는 '후진 가이드 램프'와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도 최초로 적용됐다. '

후진 가이드 램프는 차량 후진 시 LED 가이드 조명을 후방 노면에 비춰 보행자와 주변 차량에 차량의 후진 의도를 전달해 사고를 예방하고,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는 후진 주차 시 후방 장애물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브레이크까지 제어한다.

마지막으로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의 엔진 라인업을 동시에 선보인다. 더 뉴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엔진 별로 2.5 가솔린 3294만~4158만 원, 3.3 가솔린 3578만~4399만 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4539만 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