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최신 VR 기술로 전문가 양성
가스공사, 최신 VR 기술로 전문가 양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R 기반 공급설비 교육 훈련 시스템 구축
가스공사가 VR 기반 공급설비 교육훈련 시스템을 구축 설명회를 진행했다.(사진=한국가스공사)
가스공사가 VR 기반 공급설비 교육훈련 시스템을 구축 설명회를 진행했다.(사진=한국가스공사)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가상현실(VR) 기술'을 이용한 공급설비 교육 훈련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에 관계기관과 상호공유를 통한 가스 산업 기술 향상과 우수한 설비 운영인력을 양성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어 안정성을 높이는 데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가스공사는 대구 본사에서 천연가스 공급관리소 근무자 교육 여건 개선과 우수인력 양성을 위한 'VR 기반 공급설비 교육 훈련 시스템 구축 최종 발표회'를 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실제 공급관리소 설비를 3D 모델링해 실물과 유사한 가상공간을 구현한다. 교육 대상자가 필요한 콘텐츠를 선택해 직접 이동·조작하면서 실제 현장과 같은 환경에서 훈련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교육내용은 비상상황 발생 시 긴급 대응 절차 숙지와 체험, 천연가스 흐름에 따른 설비 내부 동작 원리 습득, 설비사고 사례 소개 등 현장 운영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총 14종의 교육과정이다. 최대 교육생 10명이 훈력을 진행할 수 있다. 

이번 VR 교육 훈련 시스템 구축으로 유관기관과의 기술 교류 및 콘텐츠 상호 공유를 통한 가스 산업 기술 향상은 물론 우수한 설비 운영인력을 양성해 사고를 예방함으로써 공공 안전성을 높이는데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가스공사는 기대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구축은 가상현실 기술을 교육 훈련에 접목한 자사 최초의 사례로 건설공사 현장 안전교육과 액화천연가스 생산기지 교육 프로그램도 추가 제작할 방침"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 가상현실뿐만아니라 증강현실, 혼합현실 등 관련 기술 발전에 발맞춘 다양한 교육 콘텐츠 개발에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