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패치형 치매치료제 개발 박차
셀트리온, 패치형 치매치료제 개발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피 약물 전달기술 특허 50건 보유 바이오 기업 아이큐어와 임상시험
로고=셀트리온
셀트리온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약물 전달기술을 보유한 아이큐어와 치매 치료제 성분 도네페질을 패치형으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아이큐어는 피부를 통해 약물 유효 성분을 전달하는 경피 약물 전달기술 특허 50건을 보유한 바이오 기업이다.

셀트리온과 아이큐어는 2017년 6월 아이큐어가 개발하고 비임상과 임상 1상을 마친 도네페질 패치제 개량신약의 국내 공동 판권 계약을 맺었다. 현재 양사는 한국과 대만, 호주, 말레이시아에서 공동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연말까지 글로벌 임상 3상을 위한 환자 모집을 마칠 예정이다. 2020년 말 국내에서 시판 허가를 받는 게 목표다.

도네페질은 치매 치료제 중 가장 많이 처방되는 성분이지만 현재 먹는 형태만 상용화됐다. 셀트리온과 아이큐어가 임상 3상에 들어간 도네페질 패치제 개량신약은 하루에 한번 먹는 기존 의약품과 비교해 일주일에 두번만 패치를 붙이면 돼 환자의 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바이오의약품 개발에 이은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개발 프로젝트의 일환"이라며 "고령화 시대를 맞아 치매 환자들을 위한 다양한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