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입주민 위한 공유형 전기자전거 'H 바이크' 개발
현대건설, 입주민 위한 공유형 전기자전거 'H 바이크'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 바이크(H Bike)'이미지 예시. (사진= 현대건설)
'H 바이크(H Bike)'이미지 예시.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아파트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공유형 전기자전거 'H 바이크(H Bike)'를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고객들에게 '살기 좋은 집'을 만드는 'H 시리즈'에 주력하고 있으며, 공유형 자전거 역시 연속물 일환이다. 지난해 H 시리즈는 현관~화장실 등 아파트 세대 내 구조변화를 도모했다면 올해는 단지 내 생활편의성 향상에 집중하고 있다.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 5월 미세먼지를 저감형 실내놀이터·커뮤니티시설 'H 아이숲'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 공유형 전기자전거는 경사가 상당하거나, 단지 내에서도 거리가 먼 대형단지 안으로 이동 시 전기에너지를 이용해 빠르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걸어서 이동하기에는 부담스러운 거리에 위치한 생활인프라 이용을 용이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특히 주민들은 세대별 월 1000~2000원 수준의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전용 앱 설치를 통해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다.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사용자 인식이 이뤄지며, 이를 통해 잠금장치가 해제된 후 일반 자전거와 같이 페달을 밟아 사용할 수 있다. 일정 시간이 지나가면 전기모터가 작동해 힘들이지 않고도 오르막길을 올라설 수 있다.

사용 후에는 단지 내 차량통행에 지장이 없는 어느 곳에도 세워둘 수 있으며, 거주 중인 고객들은 누구나 앱을 켜면 모든 H 바이크의 현재 위치를 확인 및 사용할 수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자전거를 통해 힐스테이트와 디에이치에 거주하는 고객들의 이동편의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