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학술대상 첫 수상자, 남기택 연세대 교수 선정
동화학술대상 첫 수상자, 남기택 연세대 교수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31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제2회 오가노이드학회에서 제1회 동화학술상 시상식을 개최한 후 박기환 동화약품 대표이사(왼쪽부터), 진윤희 연세대학교 생명공학과 연구교수, 남기택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생명과학부 교수, 김형룡 오가노이드학회 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화약품)
10월31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제2회 오가노이드학회에서 열린 제1회 동화학술상 시상식에 참석한 박기환 동화약품 대표이사(왼쪽부터), 진윤희 연세대학교 생명공학과 연구교수, 남기택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생명과학부 교수, 김형룡 오가노이드학회 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화약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동화약품은 4일 오가노이드학회와 함께 제1회 동화학술상 학술대상 수상자로 남기택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생명과학부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동화학술상 젊은과학자상은 진윤희 연세대학교 생명공학과 연구교수에 돌아갔다.

동화학술상 학술대상은 오가노이드(장기유사체) 분야 연구를 활성화하고자 동화약품과 오가노이드학회가 공동 제정했다. 최근 5년 동안 학회 활동과 연구업적을 통해 우리나라의 오가노이드 연구역량을 높이는 데 기여한 인물을 선정한다.

첫 수상자인 남 교수는 신장의 발달과 분화과정에 관련한 유전자를 발굴하고, 이를 오가노이드 모델을 통해 규명하는 등 연구 성과를 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동화학술상 젊은과학자상은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연구성과를 낸 신진 과학자에게 주는 상이다. 이번에 수상한 진 연구교수는 3차원 플랫폼을 구축해 약물의 효능과 독성을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온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