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디지털' 크리스마스 연출
롯데월드타워 '디지털' 크리스마스 연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잔디광장에서 여성들이 발광 다이오드(LED) 조명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물산)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잔디광장에서 여성들이 발광 다이오드(LED) 조명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물산)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롯데월드타워가 두 달간 사랑과 나눔의 별빛이 쏟아지는 디지털 크리스마스 마을로 변신한다." 롯데물산은 3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몰에 디지털 별빛이 내려앉은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롯데물산에 따르면, 올해 롯데월드타워몰에선 '실천하는 사랑, 별이 빛나는 밤'이란 주제에 맞춰 소비자들이 연말을 즐기면서 기부에도 참여할 수 있는 축제를 준비했다. 소비자들이 기부하면 아름다운 별빛 쇼를 볼 수 있도록 14m 높이 디지털 크리스마스트리를 설치했다는 것. 

롯데월드타워 아레나광장에선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10분마다 8분 동안 크리스마스 멀티미디어 쇼가 펼쳐진다. 크리스마트트리 꼭대기에 장식한 스와로브스키 별과 발광 다이오드(LED) 조명 수천 개가 빛을 발한다. 

세계자연기금(WWF), 구세군 등과 함께 나눔 공간도 마련했다. 아레나광장에 8m 크기 돔을 만들었다.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느낄 수 있는 'WWF 이글루'와 추운 겨울 어린이들을 위한 난방비를 기부하는 구세군의 '마음 온도 37도 캠페인 이글루'를 운영기 위해서다. 

그밖에 북극 밤하늘을 표현한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 이글루', 가성현실(VR)과 증강현실(AR) 체험이 가능한 'SKT 5GX 부스트파크 이글루', 케이(K)뷰티를 만날 수 있는 '에르모소 이글루'도 만날 수 있다. 임아란 롯데물산 디자인팀장은 "올 겨울 롯데월드타워를 방문하는 고객들이 이색적인 디지털 크리스마스와 나눔의 기쁨을 함께 즐기길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