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라임, 퍼스트 라이드 서울 개최···안전 주행문화 확산
전동킥보드 라임, 퍼스트 라이드 서울 개최···안전 주행문화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라임코리아)
(사진= 라임코리아)

[서을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라임(Lime)이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3일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퍼스트 라이드 서울@DDP'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퍼스트 라이드(First Ride)는 안전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생각하는 라임이 서비스를 운영 중인 국가에서 시행하는 안전 교육 프로그램이다. 

라임은 전동킥보드 사고의 33%가 첫 주행에서 발생한다는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의 통계를 바탕으로, 전동킥보드를 처음 접하는 사용자들이 기본 수칙을 배우고, 실제 주행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요소를 인지해 안전하게 주행하도록 캠페인을 펼치도 있다.  

이번 퍼스트 라이드 서울 @DDP가 열리는 3일간 약 1000여 명의 시민들이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기존 라임 사용자 및 전동킥보드를 처음 접하는 시민들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표했다.

권기현 라임코리아 대외정책담당 매니저는 "라임은 안전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생각하며 사용자들에게 안전 규범 및 모범 주행 사례를 지속적으로 교육해 나갈 것"이라며 "커뮤니티와 협력해 보다 안전한 주행 문화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라임코리아는 국내 서비스 출범에 앞서 지난 9월 26일, 서울 정동 일대에서 첫 번째 퍼스트 라이드 서울(First Ride Seoul) 이벤트를 개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