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美나스닥·홍콩 IPO 공동주관 성료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美나스닥·홍콩 IPO 공동주관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대우 사옥(사진=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 사옥(사진=미래에셋대우)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유럽 최대 바이오테크 업체 바이오엔텍과 아시아 최대 물류 플랫폼 ESR의 해외 기업공개(IPO)에 공동주관사로 선정돼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밝혔다.

바이오엔텍은 2008년에 설립된 독일계 생명공학 기업으로, 'mRNA' 기반 치료제와 'CAR-T', 면역관문억제제, 항체, 저분자화합물 등의 항암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는 설립 이래 일라이 릴리(Eli Lilly), 젠맙(Genmab), 사노피(Sanofi), 바이엘(Bayer), 제넨텍(Genentech), 로체(Roche), 제네반트(Genevant), 화이자 (Pfizer) 등 유수 글로벌 제약사들과 파트너쉽을 체결했으며, 150편 이상의 연구논문을 발표한 유럽 최고 수준의 바이오 업체이다.

공모 규모는 약 1억 5000만달러(약 1750억원)로, 국내 증권사 중 미국 나스닥 상장에 공동주관사로 참여한 것은 미래에셋대우가 최초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또 아시아 최대 물류 플랫폼 업체인 ESR의 공동주관사로도 선정됐다.

ESR은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전역에 물류센터 포트폴리오를 운영하고 관리하는 업체로 대도시 인근에 확충한 물류 자산을 기반으로 글로벌 이커머스 업체, 유통업체, 3자 물류기업 등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직접 보유 물류시설의 임대 외에도 18개의 펀드와 JV(Joint Venture)를 통해 물류시설 투자, 자산관리, 운용 등을 영위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불구, 빠르게 성장하는 아시아 물류 산업내 선두 기업인 ESR에 투자하기 위해 많은 투자자들이 수요예측에 참여했다.

ESR 주식은 홍콩증권거래소에서 지난 1일 거래를 개시했으며, 확정 공모 금액은 16억 달러(약1조8700억원)로 올해 홍콩 증시 IPO 중 두 번째로 큰 규모를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관계자는 "본사 에쿼티 세일즈 본부와 미래에셋자산운용과의 협력을 통해 두 해외 IPO 관련 마케팅과 실무를 함께 진행해 계열사 간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에도 계열사 간의 국내외 강력한 세일즈 네트워크를 활용해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