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챌린지 최종전] '욱쓰' 김대욱, 스파크 스피린트 2연승···2019년 시즌 챔피언 등극
[슈퍼챌린지 최종전] '욱쓰' 김대욱, 스파크 스피린트 2연승···2019년 시즌 챔피언 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철규, 박준용 각각 종합 2, 3위 확정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1위를 차지한 김대욱 선수.(사진= 권진욱 기자)

[서울파이낸스 전남(영암) 권진욱 기자] 김대욱(욱쓰)이 핸디캡 타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레이스로 스파크 스프린트 최종 라운드에서 3전에 이어 4전까지 2연승을차지하며 시즌 종합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3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내 상설경기장(1랩=3.045km)에서 열린 스파크 스프린트 4라운드 결승전에는 총 5대가 출전해 경쟁을 펼쳤다. 비록 대수는 적었으나 경기는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지젤킴, 신철규 등이 접전을 펼쳤다.  

예선에서는 지난 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김대욱(욱쓰)이 폴 포지션으로 4라운드 결승전에 진출해 빠른 스타트로 경기 초반부터 2위권과 거리를 벌려나갔다. 경기의 흐름은 경기 후반 김대욱의 핸디캡 타임 수행 전까지 이어졌다.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1위를 차지한 김대욱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2위를 차지한 신철규 선수.(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 결승전 모습. (왼
쪽부터)박준용 선수, 신철규 선수, 지젤킴 선수(사진= 권진욱 기자)

독주 체제로 경기를 리드한 김대욱은 2위권과 20초 이상의 거리를 벌린 후에야 핸디캡 수행을 위해 피트로 들어갔고 그 사이 2위권에 위치한 신철규, 박준용, 지젤킴은 스피드를 올리기 시작했고 핸디캡을 수행하고 나온 김대욱과 3초 정도로 거리차이를 좁히는 데 성공했다.  

이후 신철규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좀 더 스피드를 올리며 거리차이를 좁혀나갔고 결국 김대욱의 25분 18초643 기록에 0.648초 뒤진 기록으로 아쉽게 2위를 확정 지었다. 3위에는 박준용과 순위를 바꿔가며 레이스를 펼쳤던 지젤킴이 결국 25분 22초200의 기록으로 3위로 포디엄에 올랐다.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3위를 차지한 지젤킴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챌린지 스파크 스피린트 최종전에서 4위를 차지한 박준용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이번 4라운드 결과는 종합 포인트 순위에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김대욱이 폴투피니시로 22점을 획득 하고 신철규가 2위를 차지하며 18점을 획득해 각각 68점과 67점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시즌 챔피언 김대욱과 종합 2위 신철규와의 점수 차이는 불과 1점으로 신철규에게는 4랑누드가 너무나 아쉬운 라운드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